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증권>특징주

[특징주] 신풍제약, '비자금 조성 의혹' 압수수색에 주가 9% 급락

신풍제약 공장.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받은 신풍제약 주가가 장초반 급락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 신풍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2250원(9.11%) 내린 2만2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2만1850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이날 오전부터 신풍제약과 관련자들의 사무실 및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신풍제약 장용택 전 회장과 A전무, 의약품 원료 납품업체 대표 B씨가 의약품 원료의 단가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수사 중이다. 횡령한 것으로 조사된 회삿돈은 약 57억원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신풍제약은 허위 재무제표를 공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5월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검찰에 송치했으며, 경찰 수사 과정에서 지난해 신풍제약 본사 재무팀과 경기 안산 신풍제약 공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