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정책

중신용 소기업·소상공인 38만곳, 1000만원 '특례보증'

신보중앙회, 8개 시중銀·지방銀 앱으로 24일부터 신청

 

소상공인방역지원금 100만원 받은 업체 중 '중신용자'

 

*자료 : 신용보증재단중앙회

신용이 상대적으로 낮은 중신용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희망플러스 특례보증' 신청이 24일부터 본격 시작됐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신보중앙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시중은행인 국민·기업·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과 지방은행인 부산·대구은행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을 신청받는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12월27일 이후 소상공인방역지원금(100만원)을 받은 업체 가운데 나이스평가정보 기준 신용점수 745점 이상~919점 이하(구 신용등급 2~5등급)의 중신용 소기업·소상공인 총 38만개사로 이들에게 3조8000억원을 공급한다.

 

보증대상 채무는 운전자금과 대환자금이다. 운전자금의 경우 대출을 받고자하는 은행의 앱을 설치해서 지역신보와 은행 방문 없이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법인, 공동대표 등 예외적인 경우는 지역신보를 직접 방문해야 한다.

 

대출은 신청 기업당 운전자금 1000만원 한도, 보증기한은 5년(1년 거치 4년 분할상환)이다. 캐피탈, 카드론, 저축은행 채무의 경우 대환자금을 추가로 1000만원 이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보증료(0.8%)는 1년차 전액 면제, 2~5년차는 0.2%p 감면(0.8%→0.6%)하고 금리는 최초 1년간 1% 이내, 2~5년차는 협약금리(CD금리+1.7%p 이내)를 적용한다.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은 기존에 이용하고 있는 지역신보 보증잔액과 관계없이 보증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에서 시행하고 있는

 

'일상회복 특별융자'를 받은 기업과 소진공 희망대출, 시중은행의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받은 기업은 중복해 신청할 수 없다.

 

물론 국세·지방세 체납, 금융기관 연체, 휴·폐업 중인 기업과 보증제한업종 영위기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접수는 이날부터 금융회사 앱을 통해 진행한다. 동시접속 분산을 위해 이날부터 2월11일까지 3주간은 대표자 주민등록번호상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시행한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각각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홈페이지와 대표번호, 전국 17개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