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신형 공군 1호기 도입…첫 임무는 문 대통령 중동 순방

대한민국 대통령의 해외 순방 등 주요 임무를 담당하는 신형 공군 1호기가 도입, 첫 임무에 나섰다. 이명박 정부인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11년 9개월간 임무를 완수한 공군 1호기(보잉 747-400)는 퇴역했다. 사진은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탑승할 신형 공군1호기가 15일 서울공항 계류장에 대기한 모습. /뉴시스

대한민국 대통령의 해외 순방 등 주요 임무를 담당하는 신형 공군 1호기가 도입, 첫 임무에 나섰다. 이명박 정부인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11년 9개월간 임무를 완수한 공군 1호기(보잉 747-400)는 퇴역했다.

 

신형 공군 1호기 첫 임무는 문재인 대통령이 15일부터 시작한 6박 8일간 중동 3개국(아랍에미리트·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순방 일정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2001년 제작한 구형 공군 1호기(보잉 747-400)는 국내 도입 이후 2010년부터 현재까지 약 11여 년간 대한민국 대통령 전용기로 임무를 수행해왔다. 그간 구형 공군 1호기는 2010년 2월 대한항공과 임차계약으로 같은 해 4월부터 5년간 임무 수행을 했다. 이후 임차 기간 추가 연장으로 2022년 1월 10일까지 임무를 이어왔다.

 

구형 공군 1호기는 과거 정상의 해외 순방 시 국적 항공사 항공기를 빌려, 임시 전용기로 개조한 뒤 이용한 방법에서 벗어난 최초의 전용기였다. 그동안 구형 1호기는 총 156개국, 162만 2,222km 비행이라는 기록으로 전용기로써 임무를 수행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각국 정상회담 차 순방과 함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G20(주요 20개국),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등 다자정상회의 참석 임무를 수행했다. 이 기간 다닌 국가는 총 51개국, 비행 거리는 51만1666km였다.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공항에서 신형 공군 1호기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새로 도입한 공군 1호기는 지난 11일부터 전력화돼, 본격적으로 임무에 투입됐다. 신형 1호기는 보잉사 747-8i 기종이며, 구형 1호기 대비 항속거리 및 순항속도가 증가했다. 내부 개조로 회의공간 및 편의성도 증대됐다.

 

구체적으로 항공기 제원은 길이 70.67m(구형 대비 5.58m 증가), 높이 19.54m(구형 대비 0.02m 증가), 무게 448t(구형 대비 59t 증가), 추력 30t(신형 엔진 장착에 따라 구형 대비 4.5t 증가) 등이다.

 

기체 내부도 전용실 및 회의실 방음재 보강으로 소음은 구형 대비 2분의 1로 줄었다. 수행원 좌석도 개선해 전용석 2석, 비즈니스 42석, 이코노미 169석 등 구형 대비 1석 늘었다.

 

청와대는 15일 신형 공군 1호기를 공개했다. 신형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기존 1호기 대비 항속거리 및 순항속도가 증가 됐고,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공간, 좌석 및 편의 시스템이 교체됐다. 사진은 신형 공군 1호기의 모습. /사진=청와대

외부 디자인 동체의 서체도 바뀌었다. 탑승구 위에 그려진 태극기 좌우에 배치된 '대한민국', 'KOREA' 서체는 용비어천가 목판본체(최초 한글문학작품)와 기미독립선언서 활자체를 응용해 새로 개발한 것이다.

 

태극기 및 국호 높이도 일치 시켜 통일감·일체감을 향상한 것이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와 함께 동체에 그린 청·홍색 각도까지 조정해 수직미익 각도와 일치시켜 통일감도 향상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한편 신형 1호기는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 유럽 순방 직후 도입될 예정이었으나, 독일 함부르크의 기체 개조 업체로부터 인도가 늦어지면서 지난해 12월 호주 국빈 일정까지 구형을 이용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