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기동향

전국 휘발유 평균가격 ℓ당 0.5원 하락…서울은 9주 만에 상승

정부에서 유류세 인하 조치를 9주째 시행하는 가운데 전국 휘발유 가격도 같은 기간 연속으로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이 1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ℓ)당 1621.9원으로 지난주 대비 0.5원 내렸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시내 주유소에 표시된 유가정보. /뉴시스

정부에서 유류세 인하 조치를 9주째 시행하는 가운데 전국 휘발유 가격도 같은 기간 연속으로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이 1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ℓ)당 1621.9원으로 지난주 대비 0.5원 내렸다.

 

지난해 11월 둘째 주 ℓ당 1807.0원으로 2014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같은 달 12일부터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되자 후 9주 연속 가격이 내려간 셈이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12일부터 올해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유류세 인하 20%'를 시행 중이다.

 

다만 휘발유 가격이 전국 최고가를 기록하는 서울은 지난주 대비 0.4원 오른 ℓ당 1690.8원이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경우 지난주 대비 3.2원 하락한 ℓ당 1588.1원을 기록했다.

 

상표별 휘발유 가격은 GS칼텍스 주유소(ℓ당 1631.2원)가 가장 비쌌다. 가장 저렴한 휘발유 가격을 기록한 곳은 알뜰주유소(ℓ당 1589.3원)였다.

 

경유 가격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 대비 1.0원 내린 ℓ당 1439.9원이었다.

 

한편 국제유가는 지난해 말부터 계속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주 역시 국제유가가 올랐다. 석유공사 측은 미국의 원유 재고 감소 및 연방준비제도 양적 긴축 시사, 리비아 석유 수출 차질 등을 원인으로 봤다.

 

한국이 수입하는 중동산 원유 기준인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2.9달러 오른 배럴당 81.4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도 2.2달러 오른 배럴당 93.7달러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