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금융일반

신협, 보이스피싱 예방 서민자산 55억원 지켰다

올해 126개 신협이 보이스피싱 피해 178건을 예방한 것으로 집계됐다./신협중앙회

신협이 올해 총 55억원에 달하는 보이스피싱 피해액을 예방, 서민자산을 지켰다.

 

신협은 지난해 보이스피싱 예방액 50억원에 이어 2년 동안 105억원의 자산을 지켰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내부 전산망 상시 모니터링과 전국 126개 신협의 대면 모니터링을 통해 이룬 성과다.

 

신협중앙회 금융소비자보호팀은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우수직원 6명에게 중앙회장 표창장을 수여하고, 피해 예방사례를 전국 신협에 공유했다.

 

전국 신협의 보이스피싱 예방 실적은 대전충남 지역이 34건으로 가장 많고 ▲광주전남지역 30건 ▲대구경북지역 29건 ▲인천경기지역 27건 ▲전북지역 21건 ▲부산경남 지역 15건 ▲충북지역 14건 ▲서울 5건 ▲강원 2건 ▲제주 1건으로 나타났다.

 

예방한 보이스피싱 유형으로는 ▲검찰 등 사칭 유형 82건 ▲대출사기 유형 54건 ▲자녀납치 협박 유형 28건 ▲자녀사칭정보유출 유형 8건 ▲인출책 검거 6건으로 집계됐다.

 

이선호 신협중앙회 준법지원부문장은 "신협은 자체 피해예방 교육을 시행하는 한편, 피해근절 다각화를 위해 악성앱 원격제어 차단서비스 및 신협 전자금융 이용정지 서비스를 내년 1월에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