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함양군, 키르기스스탄 우호교류 협약 체결식

27일 우즈겐구와 협약 체결, 농업분야 인적교류 첫발·내년 상반기 계절근로자 도입 등

사진제공=함양군청

경남 함양군이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온라인 우호교류 활동을 이어가며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등 사회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인지도를 높여 나가고 있다.

 

함양군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군청 소회의실에서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키르기스스탄 오쉬주 우즈겐구와 우호교류협약 및 외국인 계절근로자 파견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식은 서춘수 군수를 비롯해 황태진 의장, 이홍주 양파작목반연합회장이 참석하였으며 키르기스스탄에서는 무라트 우주겐구청장과 지야딘 오쉬주 대표,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을 통한 화상연결로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9월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기간 중 '키르기스스탄의 날' 행사에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 대사의 참석이 인연이 되어 대사관에서 함양군과의 공통점이 많은 자국의 농업 도시를 직접 추천하여 이날 협약식을 갖게 되었다.

 

서춘수 군수는 "우호교류협약과 함께 농업분야 인적교류를 첫 발로 내딛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농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가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무라트 우즈겐구청장은 "산삼을 비롯한 농·특산물, 친환경 전기버스 생산, 항노화 산업 등 다양한 매력을 가진 함양군과 인연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계절근로자 파견 등 양 도시가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군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농촌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2022년 상반기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우즈겐구는 키르기스스탄의 제2의 도시인 오시주의 7개 구 중 하나로 오시주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우즈겐구의 인구는 약 28만명이며 인구의 80%가 농업인으로 키르기스스탄의 대표 농업도시이다. 주요 작물은 쌀, 꿀, 딸기, 양파 등 채소류 등이며 낙농업이 발달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