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서울시, 시민청에 취준생 위한 공간 '청년활력소' 마련

청년활력소 모습./ 서울시

서울시는 시민청 지하 1층에 청년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원스톱 지원 공간 '청년활력소'를 만들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청년활력소에서는 최근 취업시장 트렌드로 부상한 화상면접을 독립된 부스에서 경험해 볼 수 있다. 이외에 AI 면접 체험과 자기소개 영상 촬영·제작도 가능하다. 전문가가 상주하며 취업·진로 상담도 지원한다.

 

만 19~39세 청년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청년활력소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이용 희망자는 서울시 일자리포털 홈페이지에 접속해 예약하면 된다. 1인당 주 1회, 3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비대면 면접 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구직자들의 비용과 시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 장비를 갖춘 지원 공간을 서울시청 안에 마련했다"며 "비대면 화상면접을 앞두고 있는데 장소가 마땅치 않았던 청년들, 자기소개영상을 제출해야 하는데 방법이나 비용이 막막했던 청년 모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