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서울시민 10명 중 6명, "올 추석 경기 작년보다 안 좋을 것"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청과물시장이 과일 등 제수용품을 구매하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올해 추석 경기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연구원은 17일 시민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4.4%가 금년 추석 경기를 전년보다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추석 지출은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답이 55.8%로 가장 많았지만,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 비율도 31.8%로 상당수를 차지했다.

 

추석 연휴 이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서울시민 65.1%가 '이동 계획이 없다'라고 답했다. 추석 민생 안정 대책 1순위는 '코로나19 감염병 대응'(54.3%)이었다. '추석 성수품 물가 안정(24.0%)', '소비심리 회복'(7.5%)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민의 올 추석 예상 지출액은 '20∼50만원 미만'이 3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100만원 미만(29.4%), 20만원 미만(16.8%) 순이었다.

 

연구진은 지난 5년간 서울시민의 추석 예상 지출액을 살펴봤더니 '20만원 미만' 비중이 2017년 6.9%에서 금년 16.8%로 가장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추석 준비 시 가장 부담되는 비용은 '가족과 친·인척 용돈'이 43.1%로 1위였다. '명절 선물비'(27.3%), '추석 상차림비'(22.8%)가 그다음이었다.

 

추석 상차림을 위한 제품 구입 장소는 '대형마트'가 49.0%로 가장 많았다. '전통시장'(20.2%), '온라인 쇼핑몰'(14.0%)이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추석 상차림 제품 구입 장소 가운데 '온라인 쇼핑몰' 비중이 2017년 1.9%에서 금년 14.0%로 큰 폭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