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스가 日 총리 취임에 "한일 관계 발전 위해 함께 노력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 취임에 "스가 총리 재임 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이 담긴 축하 서한을 보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 취임에 "스가 총리 재임 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16일) 오후 스가 신임 총리 앞으로 축하 서한을 보내 (총리) 취임을 축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축하 서한에서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스가 신임 일본 총리 취임 이후 경색된 한일 관계 복원에 나설 것이라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한일 관계의 각종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는 대통령의 기본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며 "메시지에도 있지만,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 문 대통령은 건강 문제로 사임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 대해 따뜻한 마음이 담긴 서한을 보냈다. 강 대변인은 "(서한에서 문 대통령은) 그간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아베 전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와 배우자 아베 아키오 여사 역시 문 대통령 내외에게 재임 기간 중 소회가 담긴 이임 서한을 각각 보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의 이임 서한은 지난 15일 도착했다. 문 대통령의 서한이 이날 발송된 점을 고려할 때 주고받은 답신 형식이 아니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올해 연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스가 내각은) 이제 막 출범한 내각"이라며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만날 지) 조금 기다리고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