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마포구, 저소득 어르신 이용하는 경로식당 운영 재개

아크릴 칸막이가 설치된 마포구 용강노인복지관 경로식당./ 마포구

 

 

서울 마포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면 중단했던 지역 내 경로식당 6개소를 내달 3일부터 10일까지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고 31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난 2월 60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는 경로식당의 운영을 전면 중단했다.

 

구 관계자는 "그간 집에서 해결할 수 있는 간편 대체식을 제공해 왔으나 어르신들의 영양 불균형 문제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추세에 따라 경로식당 운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구는 이번 운영재개를 위해 경로식당 내 테이블 칸막이 설치, 방역 조치와 같은 사전 준비를 마쳤다.

 

경로식당 이용을 위해 어르신들이 지켜야 할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은 ▲방문자 명단 작성 ▲마스크 착용 ▲1m 이상 거리 유지 ▲손 소독제 사용 ▲시차·분산 식사 등이다.

 

운영 재개 시기는 8월 3일 아현실버복지관, 용강노인복지관, 아현노인복지센터, 10일 마포노인종합복지관, 우리마포복지관, 성산종합사회복지관 순이다.

 

단,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되거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경로식당 운영을 다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구는 덧붙였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홀로 식사를 해야 하는 어르신들의 고독감이 커지고 영양 불균형까지 초래할 수 있는 문제가 지속됐다"면서 "지역사회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식사 제공 문제를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