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노원구, 공공시설 휴관 강사에 특별지원금 최대 80만원 현금 지급

노원구청./ 노원구

 

 

서울 노원구는 관내 공공시설 프로그램 중단으로 생계에 타격을 받고 있는 강사를 위해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당초 2월에서 5월까지 구 직영 및 위탁 기관에서 공공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계약했던 강사들이다. 구·동자치회관·재단·문화원 위탁시설 포함 총 59개 시설, 967명이다.

 

지원금 총 예산은 4억6290만원이다. 동주민센터 자치회관, 도서관, 복지관 프로그램 강사는 교육복지재단 코로나 후원금 2억2770만원, 그 외 강사는 노원형 고용유지지원금 구비 2억3520만원으로 지급한다.

 

개인별 지급액은 강사의 손실예상수입에 따라 다르다. 프로그램 휴강으로 인한 손실금이 100만원 이하면 30만원, 100만원 초과 250만원 이하는 50만원, 25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는 80만원을 준다.

 

이번 특별지원금은 지난달 서울시에서 진행한 특수고용·프리랜서 지원금과 중복으로 받을 수 있다. 단, 1인 1회 지급으로 구 특별지원금의 중복 수령은 불가하다.

 

지원금은 생계수단이 끊긴 강사들이 각종 공과금, 교통비 등 필요한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현금으로 제공한다.

 

동주민센터와 공공시설 프로그램 운영 부서는 지급 대상과 필요서류를 확인해 강사들에게 개별 연락 후 신청을 받는다. 구청 일자리경제과와 교육복지재단은 최종 서류 검토 후 5일까지 지급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휴관에 들어간 공공시설의 개관이 계속 지연됨에 따라 시설 내 프로그램 운영이 예정됐던 강사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이에 구는 사실상 실직 상태에 놓여있으나 실업급여 등을 받지 못하는 강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노원교육복지재단과 힘을 모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