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동명부대, 국군최장기 14년 파병 동안 '10만회 작전'

유엔 평화유지군으로 파병 중인 동명부대는 레바논 현지에서 고정감시, 기동정찰, 도보정찰 등 정전 감시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파병기간 14년, 국군역사상 최장기 파병부대인 동명부대가 평화유지 작전 활동 10만회라는 '완진작전'의 기록을 달성했다.

군 당국은 16일 "동명부대가 레바논 주민들을 위한 의료지원 사업을 진행해 15만회 기록을 달성했으며, 현지인들로부터 '신이 내린 선물'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동명(東明)'이란 부대명의 한자 뜻은 동쪽의 빛, 레바논의 평화를 위해 동쪽에서 온 부대란 의미를 담고 있다.

동명부대는 유엔(UN) 안보리결의안 1701호에 따라 2007년 7월 19일 레바논에 파견돼 감시 정찰, 민군 작전, 레바논군(軍) 협조 및 지원 등 임무수행을 위해 현재 23진 280여명이 파병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동명부대가 유엔군의 일원으로서 정전 감시 임무(레바논-이스라엘)를 거리로 환상하면 105만9000km다. 레바논 국토를 1980여회 이상 왕복하고, 지구 둘레를 26번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동명 부대가 펼친 의료지원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군 당국에 따르면 현지에서 매일 수십 명의 환자가 동명부대 의료진을 찾고 있고,응급 환자를 위한 의무대 개방 등 의료지원 갈증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부대장 김도열 육군 대령은 "작전활동 10만회, 의료지원 활동 15만회 달성은 레바논 평화 유지를 위해 전 부대원이 하나가 되어 임무를 수행하고 노력해온 결과"라며 "향후 부여된 임무를 완수해 국가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