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국제>국제일반

미-EU 무역갈등에…'에어버스' 보복관세↑

에어버스 로고./사진=에어버스



에어버스가 미국과 유럽의 무역갈등에 희생양이 됐다.

미국 정부는 유럽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에 대한 불법보조금을 문제 삼아 유럽산 수입품에 부과한 보복관세의 일부를 인상한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양자 무역협상을 앞둔 미국과 유럽의 대서양 무역갈등이 이번 조치로 한층 더 고조될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유럽연합에서 수입하는 에어버스 항공기에 부과하는 관세의 세율을 기존 10%에서 15%로 인상한다며, 내달 18일부터 이 조처를 적용한다고 전했다.

백악관 직속 기관으로 미국의 통상정책을 기획하는 무역대표부의 이번 조치는 최근 WTO의 판결을 근거로 한 무역 보복이다. WTO는 유럽연합이 에어버스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했다고 보고 미국이 유럽연합 제품에 연간 75억달러(약 9조원) 규모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도록 지난해 10월 승인했다. 이에 미국은 영국·프랑스·독일·스페인에서 수입한 에어버스 항공기에 10% 관세, EU 회원국들에서 생산되는 와인·위스키·치즈·올리브 등에 25%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한편 미국과 유럽연합은 철강·알루미늄 관세, 미국 정보기술 대기업들에 대한 디지털세 등을 둘러싸고 이미 갈등을 빚고 있다. 그 때문에 이번 조치로 양측의 긴장이 무역전쟁으로 번져 글로벌 경제에 악영향을 끼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