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공군 최초 여성비행대대장 3인 탄생

공군 최초 여성 비행대대장. 왼쪽부터 편보라(40) 중령, 장세진 중령(40), 박지연 중령(40) 사진=공군



공군은 3일 여군 최초 비행대대장이 3명이 탄생했다고 밝혔다.이들은 모두 공군사관학교 49기 동기생들로, 공사 최초 여생도로 1997년 입교해, 2002년 고등비행교육을 수료했다.

공사 출신자들 사이에서도 악바리로 통했던 주인공들은 제3훈련비행단 236비행교육대대장 편보라 중령(40), 제5공중기동비행단 261공중급유비행대대장 장세진 중령(40), 제16전투비행단 202전투비행대대장 박지연 중령(40)이다.

공군

고등비행교육과정을 수료하고 여성 최초 빨간마후라를 목에 걸어 온 장세진 중령은 3일, 편보라 중령과 박지연 중령은 이달 내 각각 비행대대장에 취임한다.

비행대대장은 비행대대의 지휘관으로서, 작전과 훈련을 감독하고 조종사를 비롯한 부대원들을 이끄는 막중한 직위다. 이 직위는 근무경험 및 평정, 군사교육 등 개인 역량과 리더로서의 인격 및 자질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편보라 중령은 2003년 공군 최초 여성 전투조종사가 되어 제8전투비행단에서 A-37 공격기를 조종했다. 2004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저고도사격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해, 보라매공중사격대회 최초 여성 수상자가 됐다.

편보라 중령은 3훈련비행단 236비행교육대대장으로 취임하면 국산훈련기 KT-1으로 후배 조종사를 양성하게 된다.

장세진 중령은 여성 최초 수송기 조종사로 CN-235 수송기를 조종했고, 2006년 여군 최초 수송기 정조종사가 된 이후 2015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공중투하부문에서 여군 최초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5공중기동비행단 261공중급유비행대대장으로 취임한 장세진 중령은 공중급유기 KC-330을 운용하는 지휘관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박지연 중령은 2002년 고등비행교육과정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후 2003년 여군 최초 전투조종사가 되어 F-5 전투기를 조종했다. 2007년 여군 최초 전투기 편대장에 임명됐으며, 10년 후 여군 최초 전투비행대장을 역임했다. 박지연 중령이 취임할 16전투비행단 202전투비행대대는 국산전투기 FA-50을 운용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