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한성백제박물관, 백제 최후 방어시설 '산성' 출토 유물 특별展

부여 부소산성 출토, 흑유 두 귀 달린 단지./ 한성백제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은 이달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백제의 산성' 전시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백제의 관방(關防)시설이자 지방지배의 거점이었던 산성을 소개하는 전시로 관람객들은 백제 산성의 축성방식과 내부시설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전시는 ▲프롤로그 '왜 백제산성에 주목하는가' ▲1부 '산성의 발달과 삼국의 산성' ▲2부 '백제 산성의 구조와 시설' ▲3부 '백제의 주요 산성' ▲에필로그 '일본 고대 산성에 미친 영향'과 '백제 산성의 조사·복원 방향'으로 구성됐다.

'백제의 산성' 전시 포스터./ 한성백제박물관



프롤로그에서는 백제사에서 산성이 가지는 의미와 현재까지 발굴조사가 이뤄진 산성에 대해 알아본다. 1부에서는 왜 한반도에 산성이 많이 만들어졌는지, 4세기 삼국 간에 전쟁이 본격화되면서 축조된 산성은 어떠한 특징을 가졌는지 등을 확인해본다.

2부에서는 백제 산성의 모습을 거대한 모형으로 만나볼 수 있다. 건물지, 창고, 집수시설 등 내부시설과 출토유물을 통해 관방과 치소의 역할을 담당했던 산성의 기능을 살펴본다. 4부에서는 백제유적으로 확인된 산성의 유물을 보여준다. 에필로그에서는 큐슈에서 세토나이내해를 지나 오사카에 이르는 지역에 남아있는 일본의 고대 산성에서 나타난 백제의 축성기술을 알아보고 산성 복원 방향성을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박물관은 백제의 토축과 석축 모형 2개체를 높이 3.6m, 길이 7.4m, 폭 3.7m 규모로 제작해 전시실 내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 기간 총 10회에 걸쳐 '동방성곽지국: 고대 산성' 강연회가 열린다. 강연회 신청·접수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성백제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위해 12곳의 박물관과 연구기관에서 265점에 달하는 유물을 대여해줬고 학술 연구 성과와 사진 자료도 제공해줬다"며 "앞으로도 백제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전시·교육을 위해 다른 기관과의 교류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