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15~17일 반포한강공원서 서커스 즐겨요"

추억의 동춘서커스 공연./ 서울시



서울시는 15~17일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앞 수변무대에서 '한강달빛서커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한강달빛서커스는 ▲추억의 동춘 서커스 ▲낙화 ▲불의 정원으로 구성됐다.

추억의 동춘서커스 공연에서는 곡예사 40여명이 아크로바틱, 실팽이 묘기, 한 손 물구나무서기 등을 시연한다. 행사는 15~17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운영된다.

낙화는 공중에서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에어리얼 아트 전문공연예술단체 '프로젝트 루미너리'가 기획한 공연이다. 음악, 무용 등이 합쳐진 융복합 서커스로 15~16일 오후 9시부터 30분간 진행된다.

불의 정원에서는 생명과 자연을 상징하는 대형 전시물(2x7m) 8개와 소형 전시물 (0.2x0.2m) 약 100개로 연출한 불꽃 쇼를 관람할 수 있다. 공연은 15~17일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펼쳐진다.

이외에 비누방을 아트쇼, 코미디·마임·저글링이 결합된 1인 광대극, 서커스 교실 '오늘 하루 삐에로' 등이 마련됐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몽땅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봉호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이번 주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될 '한강달빛서커스'가 개최된다"며 "아름다운 한강의 야경과 어우러진 이색적인 공연을 즐기면서 감성 충전의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