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특징주

日경제보복 후 반사이익 수혜株 '손바뀜'…모나미 1위

일본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공식화한 뒤 약 한달간 주식시장에서 반사이익이 거론된 각종 수혜주의 '손바뀜' 현상이 자주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손바뀜은 특정 기간 거래량을 상장주식 수로 나눈 주식 회전율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회전율이 100%라면 해당 종목의 주식은 주인이 평균 1회 바뀐 것이다. 이같이 비정상적인 높은 회전율은 투자자에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부터 8월 2일까지 유가증권시장 종목 가운데 모나미의 회전율이 2362.19%로 가장 높았다. 이어 화천기계(870.02%), 후성(559.00%) 순이었다.

공작기계 전문 기업 화천기계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공작기계(장비)로도 확산할 수 있는 데 따른 국산화 기대감에 주목을 받았다. 후성은 이미 일본이 수출을 규제한 반도체 소재 품목인 불화수소를 제조하는 업체다.

이 외에도 신성통상(494.33%·5위), 경인양행(438.12%·6위), 남영비비안(220.94%·17위), 쌍방울(180.08%·19위) 등 기업의 반사이익 수혜주도 회전율 20위 안에 순위를 올렸다.

모나미와 신성통상, 남영비비안, 쌍방울은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일제 불매운동이 필기구와 의류, 속옷 등으로 확산하면서 국산품 수요가 증가할 것이란 기대감에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 품목인 포토레지스트(감광액) 관련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경인양행은 지난달 26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방문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들 종목은 가격도 급등했다. 지난 2일 기준 남영비비안의 주가는 6월 말 대비 313.24%나 올랐다. 같은 기간 모나미(150.10%), 경인양행(37.22%), 신성통상(37.04%), 후성(34.17%), 화천기계(12.82%), 쌍방울(4.65%) 등의 주가도 눈에 뛰게 뛰었다.

한편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7월 1일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관리를 강화한다고 발표하면서 수출규제를 공식화했다. 이에 국내에서는 일제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기존에 쓰던 일제품을 대체한 국산품을 찾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한국을 '백색 국가 명단'(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내용으로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 2차 경제보복을 강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