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생활SOC 180개 확충··· 3753억원 투입

서울시청./ 서울시



오는 2022년이면 서울 시민 누구나 걸어서 10분 거리(500m) 내에서 마을 주차장, 작은 도서관, 어린이집, 쌈지공원, 어르신 쉼터 등 주민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향후 4년간 총 3753억원을 투입해 시 전역에 180여개 생활 SOC를 새롭게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시는 노후 저층주거지를 대상으로 마을단위 도시재생사업을 실시한다. 대단위 아파트 단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노후 저층주거지 주민들이 실제로 체감하는 주거환경 개선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다. 앵커시설 위주의 기반시설 공급에서 벗어나 우리 동네에 꼭 필요한 시설을 확충해 그간 도시재생사업의 한계를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시범사업으로 종로·용산·광진·중랑·은평·영등포구 등 13개 자치구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어떤 시설을 어디에 어느 규모로 설치할지는 주민과 자치구가 함께 정한다. 내달 중 지역별로 필요한 시설과 규모, 설치 위치를 확정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해 8월부터 사업을 시행한다.

시설 당 최대 20억원의 시비가 지원된다. 2020년 말까지 해당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노후 저층주거지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 골목길 재생사업지역, 고도·경관지구 등에 우선적으로 생활 SOC를 확충할 방침이다.

시는 올 연말까지 '10분 동네 생활 SOC 확충 3개년(2020~2022년) 계획'을 수립한다. 계획에는 생활기반시설 공급 기본 목표 및 추진방향, 공급기준(최저기준), 공급지역 선정 등에 관한 사항이 담기게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노후 저층주거지 내 10분 동네 생활SOC 공급이 저층주거지를 보다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자 하는 주거지 재생 사업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