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육군 메디온 부대, 신속환자후송 300건 달성

메디온 부대 장병들이 부대창설 4주년을 의미하는 숫자 4와 환자후송 300건을 의미하는 숫자 300을 표현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육군



육군 메디온 부대가 1일 부대창설 4주년을 맞으며 환자후송 300건을 완수했다.메디온은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의무후송항공대의 애칭으로 의무(Medical), 후송(Evacuation), 수리온(Surion)의 세 단어를 합성한 단어다.

육군은 이날 메디온 부대의 활약상을 소개했다.부대 창설 후 메디온 부대 장병들은 4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장병들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역량과 시스템을 신속히 갖추고자 발빠른 노력을 해왔다.

이들은 ▲지휘통제실-작전임무팀-항공기정비팀의 유기적인 운용 ▲응급구조 역량 강화 ▲실전적 교육훈련 등에 가장 심혈을 기울였다.

메디온 부대는 응급처치키트를 장착한 수리온(KUH-1)을 7대 운용하고 있다. 작전임무팀은 주임무 조종사, 임무 조종사, 군의관, 응급구조사, 정비사, 승무원 등 6명으로 구성돼 포천, 춘천, 용인 등 3개소에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응급구조사들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미 항공구조 및 교육업체인 ARS(Air Rescue Systems)사의 교육을 수료하는 등 높은 수준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이 후송한 환자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증외상 및 의식불명 ▲다발성골절 ▲뇌출혈 및 뇌수막염 ▲심장질환 순이었다. 대부분 골든아워(Golden hour) 확보가 필요한 긴급환자였다.

메디온 부대가 창설되면서 긴급환자를 일반 군용헬기나 차량으로 후송하던 과거와 달리, 골든아워 수호에 한걸음 더 가까워지게 된 것이다.

메디온 부대는 육군항공의주·야간 교육비행은 물론, 호이스트(Rescue Hoist) 등 의무후송 임무에 부합한 교육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해왔다. 호이스트는 '외부장착형 환자인양장치'로, 산악 및 하천 등 헬기착륙이 불가한 지역에서 전동식 케이블을 이용하여 공중인양 및 구조하는 장비다.

2016년 5월 부터 본격 시행된 호이스트 훈련은 국토의 70% 이상이 산악인 우리나라에서 절대적으로 필요한 훈련이다. 메디온 부대의 호이스트 훈련은 이듬해 2017년 4월 소백산 비로봉에서 발생한 발목골절 환자를 구조함으로써 활용도를 입증했다.

부대장 홍규완 중령(44)은 "우리 메디온 부대는 항상 대기태세를 갖추고 어떠한 악조건에서도 골든아워의 수호자로서 장병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