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교통공사, 5호선 단전 사고는 전차선 낙하 때문··· 지하터널 균열 사실 아냐

18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강동역∼군자역 사이 열차선 단전으로 방화행 열차운행이 전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천호역에 열차 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전차선 단전으로 운행이 중단됐던 서울 지하철 5호선 사고와 관련해 서울교통공사가 지하터널 균열 우려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전날(18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강동역~군자역 구간에서 열차에 전기공급이 끊어지면서 양방향 열차운행이 전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교통공사는 19일 "이번 사고는 비상방수문용 낙하 전차선의 한쪽 고정핀이 탈락하면서 전차선이 내려와 발생한 것"이라며 "고정핀 탈락 원인에 대해서는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상방수문은 터널이 침수될 경우 역 안으로 물이 들어오지 않도록 차단하는 시설이다. 비상방수문 낙하전차선은 한강물 유입 등 비상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방수문이 작동할 수 있도록 전차선을 하강시키는 설비다.

서울교통공사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지하터널 균열 우려가 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터널구조물에는 균열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