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은행

[지급결제②] 고령층, 간편결제 등 모바일 서비스서 소외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경험 비율. /한국은행



계좌이체 등 모바일 금융서비스가 2030세대는 물론 4050세대까지고 확산되고 있으나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여전히 이용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결제 등 모바일 지급서비스에서는 고령층 소외 현상이 더욱 심각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8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내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경험이 있다는 응답자 비율은 63.5%로 2017년(48.3%) 대비 15.2%포인트 증가했다.

한은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2597명을 대상으로 '2018년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 행태 조사'를 실시했다. 모바일 금융서비스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제공되는 각종 금융서비스를 말한다.

이용경험 비율을 서비스별로 보면 모바일뱅킹은 57.9%, 모바일 지급서비스는 44.9%로 전년 대비 각각 11.9%포인트, 18.8%포인트 증가했다.

모바일 뱅킹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잔액조회, 계좌이체, 현금인출 등을 이용하는 서비스를, 모바일 지급서비스는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오프라인 및 온라인 상점에서 상품구매대금을 지급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모바일 금융서비스를 이용하게 된 주된 계기로는 가격 할인, 포인트 적립 등 각종 경제적 혜택이 꼽혔다. 모바일 지급서비스 중에서는 간편결제 이용경험 비율(29.6%)이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금융의 모바일화가 가속화됐지만 60대 이상 고령층의 이용률은 10% 내외에 그쳤다. 모바일 뱅킹의 20대와 30대의 사용 비율은 각각 79.6%, 89.3%였다. 40대는 76.9%에 달했다. 반면 50대의 경우 51.8%였고 60대 이상은 13.1%에 불과했다.

모바일 지급서비스를 보면 연령별 격차는 더욱 심각했다. 20대와 30대의 80.8%, 78.2%가 모바일 지급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만 50대는 26.2%, 60대는 6.7%만이 이용 경험이 있었다.

한은 관계자는 "모바일 금융서비스가 청년층은 물론 중·장년층까지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나 고령층에서는 여전히 이용이 저조했다"며 "이에 따라 금융서비스의 모바일화 진전으로 고령층의 금융서비스 접근성이 제한될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