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국제>국제일반

오바마는 '골프광'···지난해 54차례나 라운딩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한 해 동안 총 54차례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났다.

2일 AP·AFP 등에 따르면 미 의회전문지 힐(The Hill)은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52주 동안 매주 골프를 치고 두 번을 더 쳤다고 밝혔다.

겨울 휴가가 시작된 지난달 19일부터 전날까지만 8차례의 라운딩을 즐겼다.

이에따라 오바마 대통령은 2009년 취임 이후 총 214차례 골프를 쳤다.

오바마 대통령은 주로 지인이나 참모들과 골프를 즐기는 스타일이다. 이번 겨울휴가 기간에도 하와이 해병대 기지 골프장에서 그레그 옴, 바비 티트콤 등 죽마고우들과 주로 골프를 쳤다.

성탄 전 전날인 지난달 24일에는 하와이를 방문 중인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와 골프 회동을 하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나친 골프 사랑은 종종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지난해 8월 20일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참수 피살된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를 애도하는 성명을 낸 직후 골프장으로 향했다가 구설에 올랐다. 지난달 28일에는 오바마 대통령의 골프 때문에 해당 군 골프장 16번 홀에서 결혼식을 올리려던 육군 대위 커플이 하루 전에 갑자기 결혼식 장소를 바꿔야 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