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정치>국회/정당

박홍근, 나경원 불출마 두고 "국민의힘 아니라 윤심의힘"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여당 상황 비판
당권 장악 하지말고 대통령 업무 집중하길 조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의 당 대표 불출마 선언을 두고 "집권여당은 이제 국민의힘이 아닌 '윤심의힘'이 된 셈"이라며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사당화를 향한 장애물이 마침내 걷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전날(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나 전 의원의 별의 순간이 '벌의 순간'으로 뒤바뀌는데 불과 보름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사표 수리 대신 한 통의 전격 해임에 친윤(친윤석열) 무차별 저격이 뒤따랐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나서서 확인사살 하니 용산 돌격대를 자처한 초선도 융단폭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애써 선당후사라 포장했으나, 누가봐도 윤 대통령의 협박과 전방위 압박에 의한 선윤후사"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축제의 장은 커녕 숙청의 장이 되고 말았다"면서 "국민도 당원도 안중에 없고 오직 말 잘 듣는 친윤 당대표를 만들기 위한 윤 대통령의 독무대가 됐을 뿐"이라며 "정부 무능에 국민과 국가가 궁지로 내몰리는데도 정치발전, 시대비전을 제시 못할 망정 민심이 아닌 윤심만 보는 집권당 행태가 가관이고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시대를 역행해 당 대표를 낙점한 상황이니, 대한민국 집권당 전당대회는 윤심 지명대회이자, 답정너 총선대회의 민낯을 보여줄 뿐"이라며 "지금 국민은 안으로는 당권 장악, 밖으로는 야당 탄압에 몰두하는 대통령의 행태를 지켜보고 있다. 엄중한 민심을 보지 못한 채 끓는 물속 개구리가 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정당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당권 장악은 후과를 치른다는 점을 명심하고 대통령에게 주어진 책무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