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與, 장경태 '빈곤 포르노' 발언에…"외교적 결례와 모욕이자 상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 아동을 찾아 위로한 행보와 관련,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빈곤 포르노'라고 평가하자, 국민의힘이 사과하라고 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프놈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건강상태를 살피고 위로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 아동을 찾아 위로한 행보와 관련,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빈곤 포르노'라고 평가하자, 국민의힘이 사과하라고 했다.

 

양금희 당 수석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장경태 최고위원 발언을 언급한 뒤 "윤 대통령의 아세안과 G20 정상 해외순방에 대한 비이성적 정치공세와 폄하가 금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라며 "민주당 최고위원회 공식회의상 발언이라고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민주당의 망언 참사이자, 정치테러"라고 비판했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 당시 윤 대통령 순방 일정에 동행한 김 여사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 어린이와 만나 건강 상태를 살피고 위로한 사진이 공개된 데 대해 "김 여사의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집 앞에서 소년을 안아 든 모습의 복장, 시선, 분위기 모두 1992년 오드리 헵번이 소말리아에서 영양실조 아동을 안고 찍은 사진과 흡사하다"며 "가난과 고통은 절대 구경거리가 아니다. 그 누구의 홍보 수단으로 사용되어서도 안 된다"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세계적으로 의료취약 계층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빈곤 포르노에 대한 비판과 규제가 강력해지고 있다"며 "각종 범죄 의혹과 코스프레 정치 등으로 누구보다 시끄러운 내조를 하는 김 여사를 고려한다면, 대통령실은 배우자에 대한 공적 활동에 대한 관리·감독·투명한 공개를 하기 바란다"는 말도 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장 최고위원 발언을 두고 "가난과 고통을 구경거리나 홍보수단으로 삼을 수 있다는 발상 자체가 기막힐 따름이며, 상대국과 아픈 어린이에게 외교적 결례와 모욕이자, 상처"라며 반박했다.

 

이어 "윤리적으로, 정치적으로 규탄받아야 할 대상은 장 최고위원의 그 인식 자체이며, 이는 규탄으로만 끝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해외 순방 중인 대통령과 배우자를 폄하하고 저주하는 망언은 결국 우리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한 뒤 사과를 요구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