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금융일반

"보이스피싱 의심될땐, 카톡 인증마크 확인하세요"

카카오는 카카오톡 메시지 진위여부 확인을 돕기 위해 기관 공식채널 메시지 인증마크(이미지 상단) 및 친구미등록자로부터의 메시지 주의환기 표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4일 소비자가 보이스 피싱을 예방할 수 있는 7가지 서비스를 소개했다.

 

우선 카카오톡 등을 통해 대출이나 기관 사칭 피싱, 친구 미등록 해외 발신자로부터 메시지를 받았다면 메시지의 진위 여부를 먼저 확인해봐야 한다.

 

카카오는 1419개 금융회사와 1689개 공공기관 등에서 전송한 정식 메시지에 '공식채널 인증마크'를 표시하고 있다. 알림톡 우측 상단에 카카오 인증마크(인증뱃지)가 있어 정식 메시지 여부를 알 수 있다.

 

또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해외번호 이용자 프로필 이미지를 주황색 지구본으로 표시하거나 국가명과 해외번호 사용자에 대한 경고 팝업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번호 가입자라도 친구 미등록 상태에서 대화 시도 시 프로필 이미지를 주황색으로 표시하거나 금전요구에 대한 경고문구 팝업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휴대폰 등을 통해 본인인증을 한 웹사이트 현황을 확인할 수 있고, 불필요한 웹사이트의 경우 회원탈퇴가 가능하다. 가입시 제공한 정보 열람 및 삭제 등도 요청할 수 있다. 특히 '털린 내정보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본인의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계정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유행 중인 메신저 피싱은 개인정보 탈취 후 비대면으로 알뜰폰을 개통하고 비대면 금융거래로 자금을 편취하는 형태다. 이에 금융소비자는 자주 이용하지 않은 사이트에 회원탈퇴 및 개인정보 삭제 등을 요청하는 등 개인정보를 관리해야 한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의 '명의도용방지서비스'는 본인 명의로 개통된 휴대전화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가입현황 조회와 가입제한 신청이 가능하고, 알뜰폰을 포함한 휴대전화 신규 가입 시 가입자의 기존 보유 휴대폰으로 통지해준다. 명의도용으로 인한 개통이 확인되면 해당 통신사에 연락해 명의도용을 신고해 준다.

 

금융결제원은 금융소비자들이 본인명의의 금융회사 계좌정보를 조회할 수 있도록 어카운트인포 홈페이지과 모바일 앱에서 '내계좌 한눈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신분증 분실, 피싱 등에 의한 개인정보 유출로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금감원이 운영 중인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을 이용하면 된다. 시스템을 통해 '개인정보노출자'로 등록된 사람의 명의로 대출, 계좌개설 등 금융거래가 진행될 경우 금융회사는 강화된 본인확인 절차를 진행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직장인·중소상인·노인 등 금융소비자들이 상기 내용을 쉽게 숙지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동영상으로도 제작해 관련 채널과 공동으로 집중 홍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