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尹, 北 탄도미사일 발사에 "중대한 도발…대가 따를 것"

尹 대통령, 김성한 주재 긴급 NSC 임석…美 및 국제사회 협력해 상응 조치 추진 지시
"北 미사일 도발, 유엔 보편적 원칙·규범 명백히 위반"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에 따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참석해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대비태세 등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임석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에 따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참석해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대비태세 등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만큼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강화와 북핵 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대한 도발로 규정한 NSC 상임위원회 결과를 전했다.

 

NSC 상임위원회는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개최됐으며 윤 대통령은 출근길 약식회견 직후 임석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했다"며 "엄정하게 대응하고,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가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도 지시했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을 비롯하여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또,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면서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억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모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리 군과 한미 연합자산이 즉각적으로 탐지·추적한바,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도 확인했다.

 

이날 긴급 NSC 상임위원회의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이날 오전 7시 23분경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돼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세부 제원에 대해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며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북한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것은 2017년 이후 5년 만으로 북한은 최근 10일 동안 총 5번의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와 함께 북한을 올해만 탄도미사일 21차례, 순항미사일 2차례를 발사했으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만 9번째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