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카드

카드론 금리 15% 돌파 초읽기…여전채 고공행진

일주일간 여전채 금리 0.81%(p)급등...1분기 상승치와 맞먹서
여전 업계, 건전성 관리와 기업어음 늘려 금리 인상 늦추기 전략

/뉴시스

여전채 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며 현행 13%대의 카드론 금리 상단이 15%를 넘어설 전망이다. 일각에선 법정 최고금리인 20%에 육박할 것이란 의견도 등장하고 있다.

 

27일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여전채(AA+, 3년물)의 금리는 전날 기준 5.80%까지 상승했다. 지난 20일 5.06%를 기록하며 5%선을 돌파한 지 불과 일주일만이다. 여전채 금리는 5%대에 들어선 뒤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1분기 2.41%로 시작한 여전채 금리가 3.32%로 마감한 것과 맞먹는 수치다. 일주일 동안 3개월 분의 상승폭을 나타낸 셈이다.

 

향후 카드론, 현금서비스 등의 금리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여전채 금리 상승으로 카드사와 캐피탈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들의 조달 부담이 가중됐기 때문이다. 여전사의 경우 예금 등 수신이 불가능해 대출사업에 필요한 자금은 조달해서 운용한다. 조달 비용 증가는 대출 상품 금리인상의 신호다.

 

여전사들은 조달비용 증가에 따라 건전성 관리에 나서고 있다. 금리 인상이 차주들의 대환대출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이기 때문이다.

 

카드사의 경우 만기가 짧은 기업어음(CP) 발행을 늘리고 있다. 상환기간이 짧아 자금 운용은 어렵지만 상대적으로 조달 비용이 저렴하다. 이를 위해 카드업계 전반에 걸쳐 신용점수가 높은 고신용 차주들을 대상 대출을 확대하고 있다. 상환 리스크 최소화를 위해서다. 다만 '서민들의 급전 창구'라는 말이 무색하게 카드론 대출 또한 까다로워질 가능성도 커졌다.

 

캐피탈사는 상대적으로 상환 리스크가 큰 부동산 여신 비중을 줄여 나가고 있다. 대출 금리가 내부 포트폴리오에 영향을 받는 만큼 건전성 관리에 힘쓰며 금리 인상을 늦추려는 전략이다.

 

한 여전업계 관계자는 "건전성 확보와 함께 업계 또한 금리 인상을 늦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조달비용 부담으로 대출 금리를 인상하면 상품으로써 경쟁력이 떨어질 뿐 아니라 상환에 있어 차주의 편의성이 떨어질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여전채가 5.8%까지 상승했다. 여전채 스트레드는 1.25%(p)를 기록했다/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

여전채 금리 상승 원인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이은 금리인상 때문이다. 미 연준의 금리 인상에 한국은행 또한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하며 채권 시장이 발작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상대적으로 위험자산으로 분류하는 여전채 금리 인상은 보다 큰 폭으로 상승한다.

 

이어 한국전력의 연이은 적자에 공사채 리스크가 커지며 여전채 금리 상승에 힘을 더하고 있다. 채권 시장에서는 ▲국고채 ▲공사채 ▲은행채 ▲여전채 순으로 안전성을 분류한다. 여전채보다 안전자산으로 분류하고 있는 공사채 리스크가 생기면서 여전채에 관한 불안감이 더욱 커졌다는 해석이다.

 

실제로 한전은 내달 전기요금을 ㎾당 상한선인 5원까지 인상할 전망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한전이 전기료를 소폭 인상하더라도 여전히 적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해석했다. 공사채 진정까지 도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현재 채권시장은 AAA(한전)가 사실상 AA 수준으로 떨어지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다"라며 "한동안 여전채 시장의 발작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