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건설/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전셋값 급락...‘역전세난’ 우려 커져

'잠실엘스' 전용면적 59㎡ 전세가격 1개월 만에 1억1200만원 하락
이달 전세 매물 3만8925건...지난달 대비 11.3% 증가
“연말까지 전세 시장 약세가 이어질 것”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잠실엘스'./김대환 기자

최근 서울 아파트값이 추가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 등으로 17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한 가운데 전세 시장까지 침체가 가속화되고 있다. 전세 가격이 떨어지고 매물은 쌓이는 상황에서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9월 19일 기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11% 하락했다. 지난 5월 마지막 주 하락 전환(-0.01%) 한 뒤 17주째 하락세다.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의 경우 전주 대비 0.16% 하락했다. 하락폭은 전주(-0.12%) 보다 0.04%포인트 확대됐다. 지난 1월 31일(-0.02%)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해 보합세였던 3주간을 빼고는 대체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

 

전세가격지수변동률./한국부동산원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전세대출 이자 부담으로 갱신·준전세·월세 계약 형태의 선호 현상이 지속되며 신규 전세 매물 가격이 하향 조정되고 있다"면서 "주요 단지 위주로 매물 가격과 실거래가 하락이 동시에 진행되며 하락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위치한 'DMC 파크뷰 자이 2단지'는 이달 전용면적 84㎡의 전세가 6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거래가격(7억원) 대비 5000만원 하락했다. 은평구 응암동에 위치한 '백련산 에스케이뷰 아이파크'의 경우 지난 8월 같은 면적이 6억900만원에 거래됐지만, 1개월 만에 전세가격(5억2500만원)이 8400만원 떨어졌다.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엘스'는 이달 전용면적 59㎡의 전세가 8억82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거래가격(9억7000만원) 대비 1억1200만원 하락했다. 같은 기간 양천구 신정동에 위치한 '목동2삼성래미안'의 경우 전용면적 84㎡ 전세가격이 5억8000만원에서 4억4000만원으로 1억4000만원 떨어졌다.

 

전세 가격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전세 매물은 쌓여가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달(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3만8925건으로 조사됐다. 지난달(3만4959건)보다 11.3% 늘었고, 2년 전인 지난 2020년(1만5828건) 대비 146%(2만3097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전세가격이 하락하고 전세 물량이 쏟아지면서 전세 계약 만기가 지났는데도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심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서진형 공정주택포럼 공동대표(경인여대 교수)는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면서 전세가율이 높아지는데 전세가율이 높아지게 되면 임차인들이 임차보증금을 제때 반환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면서 매매나 임대 시장 모두 지금과 같은 위축된 상황이 지속돼 연말까지 전세 시장의 약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