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정책

'포브스 亞 100대 유망 스타트업'에 韓 15개사 이름 올려

15곳 모두 중기부 창업지원프로그램 통해 지원…14곳은 창진원서 도움

 

*자료 : 창업진흥원

'2022년 포브스 아시아 100대 유망 스타트업'에 우리나라 15개 스타트업이 이름을 올렸다.

 

15일 창업진흥원에 따르면 미국 포브스지가 최근 발표한 관련 명단에는 백패커, 생활연구소, 와드, 크몽, 에이아이포펫, 아파트멘터리, 닥터나우, 모비두,

 

엔코드, 페이히어, 피플펀드컴퍼니, 플라스크, 쿼드마이너, 서울로보틱스, 토스랩이 두루 포함돼 있다.

 

특히 이들 15개 스타트업 모두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참여했고 이 중 14곳은 팁스(TIPS), 초기창업패키지, 창업도약패키지 등 창진원의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사업화, 멘토링 등을 지원받았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지난해부터 아시아 지역의 헬스케어, 물류·운송, 금융, 교육·채용 등 10여개 분야의 '100대 유망 스타트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싱가포르가 19개로 가장 많고 한국은 홍콩(16개)에 이어 3번째다. 중국과 인도는 각각 13개, 11개였다.

 

김용문 창진원장은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한 스타트업들이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국내 스타트업들이 국내 경제성장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엔 아우토크립트, 클라썸, H2O호스피탈리티, 미소 등 4곳이 처음으로 포함됐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