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박용진 "남 탓하는 이재명, 혁신의 출발점 만들고 있지 못하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6일 "민주당이 연속된 패배 끝에 또 다른 패배를 기다려야 하느냐, 아니면 변화하고 혁신해 승리의 길을 갈 수 있느냐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만들어야 할 가장 큰 선택"이라며 "남 탓하고 혁신하지 않는 길을 가선 안 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본부에서 '이재명 후보가 당대표가 되면 또 다른 패배가 예정돼 있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예. 앞서도 우리 리더들이 패배를 많이 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전 대통령도 패배를 거듭했지만 한 번도 밭을 탓한 적이 없다"며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고 남 탓을 하지 않는다. 내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를 연구·고민·혁신해 국민들의 판단 기준에 맞게 그들의 상식과 눈높이에서 선거를 치르고 선택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이재명 후보는 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분이, 또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총괄선대위원장이었던 분이 (인천) 계양을 셀프공천 논란의 한복판에 서 있다"며 "이런 부분에서 내가 잘못한 게 있고, 이런 부분에서 달라져야 하겠다는 혁신의 출발점을 만들고 있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후보는) '저소득층, 저학력층은 언론의 잘못된 프레임에 빠져 국민의힘을 더 많이 지지한다'는 말로 또 다른 논란만 만들고 있다"며 "이렇게 남 탓 해서는 우리가 승리할 기틀을 마련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박 후보는 "남 탓하고 혁신하지 않는 그런 길을 가선 안 된다"며 "'지난 선거에서 패배가 언론 탓이고, 언론의 잘못된 프레임에 빠진 유권자들의 탓이다' 이러지 말고 우리 민주당이 국민을 실망시킨 탓이기 때문에 우리가 혁신하고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당후사해서 당의 지도부가 당의 승리를 일궈나가고 당의 통합과 단결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한다"며 "혁신노선, 그리고 선당후사 노선으로 민주당의 승리를 만들어 다음 총선에서 정권 교체를 위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