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석유화학/에너지

금호석유화학, 2분기 영업익 3540억원…전년 동기 대비 53% 감소

금호석유화학 공장/금호석유화학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흑자를 냈던 금호석유화학이 올해 2분기 코로나19 특수 효과가 사라지면서 영업이익이 줄었다. 금호석유화학은 연결 기준으로 올해 2분기에 매출 2조2천439억원, 영업이익 3천54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작년 2분기 대비 53%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 증가한 2조2439억원을, 당기순이익은 50.8% 줄어든 2869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합성고무 사업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003억원으로 작년 2분기 대비 65.8%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를 누렸던 위생용 장갑 소재 NB라텍스의 수요가 줄어든 데 이어, 타이어용 범용 고무도 수요 악세와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

 

올해 2분기 합성수지 사업의 영업이익은 31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7.8% 줄었다. 자동차와 대형 가전기업들의 수요 감소로 합성수지 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였다. 페놀유도체 사업은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작년보다 70.6% 감소한 98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앞서 금호석유화학은 코로나19 사태로 수요가 급증한 NB라텍스의 가격 상승과 타이어용 범용 고무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지난해 2조4068억원의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올린 바 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화학업계 전반적으로 업황이 둔화되면서 작년 호황기보다 영업이익 규모가 작아졌다. 다만 주력 제품들이 준수한 수익성을 유지했다"며 "향후 외부환경 변화를 예의주시하면서 수익성 제고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