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부산테크노파크, 8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대응 수요조사 진행

사진/부산테크노파크

부산테크노파크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시행하는 '8차 시도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대응해 신규 사업 및 과제 발굴을 위한 수요조사를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각종 규제가 유예·면제돼 자유롭게 신기술에 기반한 신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비수도권 지역에 지정되는 구역이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참여 사업자는 규제의 신속한 확인, 실증 특례, 임시허가 등의 규제혁신 3종 세트를 적용받을 수 있다.

 

현재 부산시는 ▲2019년 7월 1차 블록체인 ▲2020년 7월 3차 해양모빌리티 ▲2021년 11월 6차 암모니아 친환경에너지 등 총 3개의 규제자유특구를 지정받아 지역기업 및 기관 등과 함께 규제 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는 2023년 3월 중기부가 신규 지정할 예정인 8차 규제자유특구를 유치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등 새 정부 산업정책에 부응하고, 지역 수요를 반영한 신산업·신기술 분야 가운데 특구와 연계할 규제 특례사업 발굴에 매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오는 9일까지 신규 사업 및 과제 발굴을 위한 수요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발굴 분야는 신산업·신기술과 관련한 전 기술 분야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수요조사서는 부산시 미래기술혁신과 또는 부산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에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부산TP와 시는 제안된 사업을 검토해 중기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채택 시 특구 지정 절차를 거쳐 2023년 3월쯤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부산테크노파크 관계자는 "지역 수요를 반영한 신산업·신기술 분야의 신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많은 제안을 기대한다"며 "8차 신규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