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산업일반

[영상인터뷰] 전통주는 나이든 술? 기존 틀 깬 전통주 구독서비스 술담화 이재욱 대표

한정판 소주를 사기위해 이른 아침부터 오픈런을 하고, 홈파티를 위해 막걸리를 주문해 먹으며, 매달 새로운 전통주를 집으로 배송해주는 '전통주 구독 서비스'는 MZ세대의 새로운 전통주 소비 방식이다. 초록병 희석식 소주, 반투명 플라스틱병 막걸리에 고정된 이미지를 벗어나 전통주는 젊어지고 있다.

 

전통주는 현행법상 유일하게 온라인 구매가 가능한 주종이다. 이러한 가능성에 관심을 가진 젊은 창업자들이 뛰어들며, 소비자가 접할 수 있는 전통주의 폭도 넓어졌다. 이들은 세련되고 새로운 이미지를 구축해 20·30대의 관심을 끌고 있다.

 

현행 주세법과 '전통주 등의 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전통주산업법)에 따르면 국가가 지정한 장인(무형문화재)이 만든 술, 지정된 주류 부문의 식품 명인이 만든 술,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주원료로 만든 술(지역특산주)를 전통주로 규정한다. 세 항목 중 하나에만 해당되면 전통주로 인정한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는 2021년 전통주 시장 규모를 600억원으로 추정했다. 전통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와 시장 활성화 정책 등에 힘입어 앞으로도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7월 1일 코엑스 2022 세계국제주류&와인박람회 술담화 이재욱 대표/조인영 영상취재기자

지난 1일, 코엑스 2022 세계국제주류&와인박람회에서 이러한 전통주 시장에서 기회를 본 술담화 이재욱 대표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

 

1. '술담화'는 어떤 곳인가요

 

저는 술담화를 운영하고 있는 이재욱이라고 합니다.

 

술담화는 우리나라에서 굉장히 다양한 종류로 취급되고 있는 전통주를 소비자의 취향에 맞게 큐레이션 해서 소개해 드리고 있는 전통주 플랫폼입니다.

 

2. 전통주를 사업 분야로 선정하게 된 계기

 

일단 제가 한식을 굉장히 좋아해요. 그래서 예전에 대학교 때부터 나중에 한식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고 항상 생각을 했었고 우연한 기회에 전통주를 알게 됐어요. 우리나라에는 술이 소주하고 맥주밖에 없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굉장히 다양한 술들이 존재하는 거를 보고 많이 놀랐었고 어떤 술들은 제 취향에 맞고 어떤 술들은 안 맞았었어요. 이거는 다른 사람들도 굉장히 다양하겠다고 느끼고, 저마다의 취향에 맞는 술을 찾아가면 요즘 트렌드에도 잘 맞고 우리나라 술 산업도 많이 발전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침 온라인 판매가 허용됐다고 하는데 그 당시에 제가 봤던 온라인 판매의 생태계가 큐레이션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았었어요. 그거를 제가 한번 잘해보면 좋겠다 해서 시작을 하게 됐습니다.

 

술담화 담화박스 예시/술담화

3. 술담화가 제공하는 서비스

 

온라인 판매 기준으로는 구독 서비스라고 매월 3병 정도씩 새로운 전통주를 큐레이션과 함께 받아보는 그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고, 처음 보는 술이더라도 큐레이션 통해서 내 취향이나 상황에 맞는지 판단할 수 있게끔 상세 페이지가 되어 있는 쇼핑몰로 운영하고 있고요. 그 외에 유튜브, 인스타그램과 같은 콘텐츠 통해서 어려울 수 있는 전통들을 더 쉽게 접하고 진입 장벽을 낮춰줄 수 있는 그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4. 술담화의 타깃 고객

 

저희는 일단 20, 30대 비중이 가장 높고요. 거기서 술이라는 상품에 대해서 가치 소비를 할 수 있는, 항상 이제 똑같은 술로 취하기 위해서 마시는 것보다 이걸 하나의 음식으로 받아들여서 다양한 음식과 사람들과 마실 수 있는 그런 사람들이 저희 타깃입니다.

 

5. '전통주는 올드하다'는 편견이 있을 거 같다. 젊은 세대에게 다가가기 위해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

 

일단 저희 홈페이지나 만드는 콘텐츠, 저희가 만드는 어떤 디자인이건 최대한 젊게 하려고 노력했어요. 전통주는 올드하다는 편견이 있다 보니까 그 편견에서 벗어나려고 어떻게든 젊고, 활발한 그런 이미지를 살리려고 항상 노력을 하고 있고. 콘텐츠 성격도 되게 발랄한 이미지예요. (전통주는 올드하다)그런 부분을 많이 탈피하고자 노력을 했습니다.

 

6. 주류 구독 서비스 '담화박스'는 무엇인가

 

담화 박스는 매월 3만 9천 원에 배송비를 포함해서 구독료를 내면 직접 구할 때보다 한 12% 정도 더 저렴하게 구성된 술들 3병에서 4병정도 큐레이션 카드와 함께 담겨서 소비자의 문 앞에 도착하는 서비스예요. 저희가 우유를 구독하면 매일매일 문 앞에 알아서 오듯이 이렇게 술을 구독하면 한 달에 한 번씩 약 3병 정도의 새로운 술들이 옴으로써 어떨 때는 단술이 있고 어떨 때는 독한 술이 있고 어떨 때는 드라이한 술이 있고 다양한 술들을 경험하면서 내 술 취향을 알아가 보는 인생 술 찾기 여정인 서비스라고 생각해 주시면 됩니다.

 

담화박스 구성 예시/술담화

7. 담화박스의 콘셉트가 매달 달라지는데, 특별한 큐레이션 기준은 무엇인가

 

일단 술은 기호식품이라고 생각해요. 사명감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는데 실제로 제가 이제 cs 전화를 받을 때도 똑같은 술에 대해서 어떤 분들은 욕하면서 전화가 와요. 이딴 술 보내주면 당장 구독 취소한다. 근데 그다음 날 똑같은 술 가지고 다른 분은 술담화 덕분에 인생 술을 찾았습니다. 감사하다는 감사 인사가 와요. 그런 것들을 느끼면서 술은 정말 기호식품이고 어떤 사람한테는 인생 술이 될 수 있는 게 어떤 사람은 그냥 싱크대에 버리는 술이구나 그런 생각을 가지고 저희의 취향, 이게 객관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두고 주관적으로 저희 입맛에 맞지 않을지언정 객관적으로 이 술에 퀄리티가 괜찮다, 누군가의 인생 술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최대한 뾰족하게 의심하고 보려고 하고 있어요.

 

8. 전통주 시장이 성장하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어떤 변화가 필요한가

 

일단 소비 시장도 변해야겠지만 이게 소비 시장과 수요 시장이 같이 함께 어우러져서 성장을 해야 될 것 같아요. 프랑스 같은 경우는 이런 주류 가치 소비의 영역이 예전부터 있었다 보니까 어떤 특정 술이 비싸다고 했을 때 거기에 대한 반감이 없잖아요. 그리고 소비자들도 이거는 AOC 등급이고, 어떤 포도 품종으로 만들어졌고 했을 때 기본적으로 이 술이 어떻게 보관되어야 하고, 어떤 음식 하고 먹었을 때 잘 어울리는지를 알고 있어요. 그러니까 이거는 소비 시장도 어느 정도 성숙해 있고, 수요 시장도 어느 정도 성숙해 있고, 공급 시장도 같이 마찬가지로 성숙해져 있는 시장인데 아직 전통주 시장은 성숙해지기 전에 해동기 단계라고 생각을 하거든요. 거기에 있어서 아직은 막걸리를 냉장 보관해야 되는지도 모르는 소비자들도 계세요. 근데 그거는 그분이 잘못된 게 아니라 그냥 우리나라의 술 문화가 부어라 마셔라, 소주, 맥주 위주로 마시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을 해요. 소비자 입장에서도 이 술이 가치 소비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만들어진 방식에 따라서 무조건 막걸리라고 싼 술이 아니고 몇 만 원짜리 막걸리가 있을 수도 있는 거를 받아들이는 것과 공급 시장에서도 소비자가 납득할 수 있는 정도의 퀄리티와 그리고 객관성을 띤 술들을 만들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서 우리 술은 숙취가 없습니다, 우리 술은 모든 안주와 잘 어울립니다와 같이 객관적이지 않은 큐레이션보다 정말 소비자 입장에서 매력적이라고 느낄만한 포인트를 잘 짚어서 그 과정으로 몇 만 원어치의 값어치를 할 수 있는 술을 만들어내는 것이 같이 조화롭게 이루어졌을 때 시장이 함께 성장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합니다.

 

9. 술담화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

 

다채로운 술자리를 만드는 것이 저희의 비전이에요. 지금은 내가 친구랑 술을 마시거나, 부모님이랑 술을 마시건, 혼자 혼술을 하거나 할 때 소주 맥주를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내가 어떤 안주를 먹어도 소주, 맥주를 마시게 되니까 그거는 저희가 봤을 때 천편일률적인 술자리지 다채로운 술자리가 아니거든요. 나는 오늘 기분이 좀 드라이한데 여기에 맞춰서 드라이한 술을 마시고 싶다. 내가 오늘 먹는 안주는 양념 불고기인데 이거랑 잘 어울리는 술을 찾아서 마시고 싶다. 나는 오늘 부모님하고 마시는 거니까 좋고, 스토리 있는 술을 먹고 싶어, 친구들이랑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술을 즐기고 싶어 이런 상황에 따라서 항상 술도 바뀌는 것이 정상이거든요. TPO에 맞게 옷도 바꿔 입는 것처럼, 술자리를 다채롭게 만들기 위해서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서 큐레이션을 해드릴 수 있는 그런 업체로 거듭나는 것과 또 술자리를 구성하는 요소가 술뿐이 아니라 술 잔 등등 여러 가지가 있잖아요. 그 상품들을 함께 취급해서 사람들이 술자리 하면 술담화를 떠올릴 수 있는 그런 업체로 거듭나는 게 저희의 목표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