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尹 대통령, 이준석 징계 논란에…"대통령이 언급할 사안 아냐"

"박순애·김승희·김승겸 임명, 나토 다녀와 판단"
주 52시간제 개편 방향에 "아직 정부 공식 입장 발표된 건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징계를 두고 당내 갈등이 심화되는 것에 대해 "당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징계를 두고 당내 갈등이 심화되는 것에 대해 "당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윤 대통령은 24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 징계 등 당내 갈등이 심한 상황이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와 관련해 "보통 재송부를 3일 하지 않나. 그런데 재송부 기한을 일주일인가 한 거 같다"며 "나토 다녀와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나토에서 국익을 위해 한 몸 불사르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유럽과 아시아의 여러 정상들이 오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다양한 현안들, 수출 관련 문제라든지 이런 것도 필요하면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전날(23일) '국기문란' 언급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자진사퇴 압박이나 경질까지 염두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임기가 이제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한가"라고 반문했다.

 

이밖에 윤 대통령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노동시장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언급한 주 52시간제 개편 방향에 대해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부총리가 노동부에 민간 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 노동시간의 유연성에 대해 검토해 보라고 얘기한 상황"이라며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