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일반

IT·게임업계의 이유있는 '커머스' 진출...자사 기술력 도입 관건

/픽사베이

커머스 시장이 변화를 예고하고 나섰다. 국내 산업 전반이 기업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전환되면서 커머스도 이에 맞게 새로운 방향으로 확장되고 있다.

 

2010년 초 유통이 거머쥐고 있었던 커머스 시장이 게임, IT 업계로 넘어왔다. 홈쇼핑부터 소셜커머스, 친환경 커머스 등으로 트랜드가 변했기 때문이다.

 

IT, 게임업계는 산업에서 데이터, 디지털 , AI 등이 중요해진 만큼 자사의 기술력을 이용한 커머스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입장이다.

 

게임사 중 커머스 시장에 이미 진출한 곳은 NHN이다.

 

NHN은 올해 1분기 실적 중 커머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3%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대외환경 불확실성에도 1분기 중국 춘절과 3월 여성의날 이벤트 효과를 봤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커머스 시장이 확대 됨에 따라 상품 발굴과 구성 및 기획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커머스 트랜드가 라이브 커머스 같은 플랫폼 형태로 변하면서 게임, IT 업계가 PC나 모바일 앱 내 큐레이션 등을 접목한 커머스를 선보이고 나섰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웹툰, 웹소설 등 콘텐츠에 커머스를 접목해 글로벌 시장으로 나선다. 한성숙 전 네이버 대표를 앞세워 커머스사업솔루션 B2B분야에 안착할 것으로 보여진다.

 

네이버는 현지 중고 재판매(리셀)를 비롯해 커머스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2월 스페인 1위 리셀(중고거래) 플랫폼 '왈라팝', 프랑스 중고명풍 리셀 플랫폼 '베스티에르'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이처럼 스타트업 플랫폼에 검색·광고·AI 추천과 같은 네이버 기술 플랫폼 솔루션을 도입하면 기술 고도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커머스 사업을 빠르게 확장 시킬 수 있다는게 네이버 측 설명이다.

 

또 업계 최초 커머스에 친환경 요소를 접목한 전략을 다뤘다.

 

네이버는 "이커머스 생태계 전반에 끼칠 수 있는 환경 영향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이커머스 생태계 내 친환경 임팩트를 창출할 수 있도록 중장기 전략 방향성을 수립하고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브랜드와 이용자의 친환경 커머스를 지원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ESG 기획전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라이브 커머스를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커머스 시장 구축을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지난 18일에는 메타커머스와 네이버클라우드가 공동 주최한 이커머스 전략 세미나에서는 신규 쇼핑몰 창업자와 커머스 기업을 위해 커머스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1분기 실적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네이버의 경쟁력은 검색과 커머스, 결제, 핀테크로의 이용 흐름에 잘 대응되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탄탄히 갖추고 있는 것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카카오는 본사의 플랫폼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커머스 부문과 신사업으로 낙점한 헬스케어 부문에 대한 투자를 이어나간다.

 

카카오에서 운영 중인 라이브커머스와 그립은 투트랙으로 운영 중인데, 추후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라이브커머스 기능을 확대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인 그립을 통해 중소사업자(SME)의 디지털 판매를 촉진하면서 커머스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는 지난해 별도법인으로 분사했던 커머스부문을 다시 흡수합병한 바 있어, 올해 커머스 부문의 공격적인사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커머스 사업이 카카오톡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연결됐을 때 확장 가능성이 크고, 카카오 매출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비즈보드(광고)와의 연관성이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T커머스도 커머스 사업 확대를 예고하고 나섰다.

 

KT커머스가 23일 창립 2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올해를 커머스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선포했다.

 

KT커머스는 행사에서 2022년이 비즈니스 거래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커머스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선포했다. KT커머스의 전신은 2000년 2월 KT e-biz 사업 본부에서 개시한 서비스로, 2002년 5월 법인을 설립하며 정식으로 출범했다.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통합구매서비스, 렌탈 서비스, 보험 컨설팅, 기업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B2B 전문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최근에는 통합 브랜드 '메타온' 론칭을 시작으로 메타버스, 라이브 커머스 등 신사업 발굴을 통해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스타트업들의 커머스 사업도 활발하다.

 

AI를 이용한 커머스 플랫폼도 속속 나오고 있다.

 

인덴트코퍼레이션이 운영하는 '브이리뷰'는 자체 특허 기술인 AI 챗봇을 통해 실구매자의 동영상 리뷰를 수집하고 이를 온라인 쇼핑몰에 자동 업로드해주는 원스톱 플랫폼이다. 텍스트 및 사진 리뷰로는 제품에 대해 온전히 파악하기 어려웠지만, 입체적인 영상 리뷰를 통해 잠재 구매자들은 한층 직접적으로 구매 경험을 할 수 있게 됐다. 리뷰에 영상이 접목되자 단순한 리뷰를 넘어 하나의 콘텐츠로 거듭나며, 구매 욕구를 자극해 매출에 이바지하고 있다.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 '핫트' 또한 새로운 라이크 커머스 플랫폼으로 떠오르고 있다. 핫트는 중간 유통을 없애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C2M(Customer to Manufacturer)플랫폼으로, 인플루언서의 실사용 콘텐츠를 바탕으로 제품을 판매한다. 제품 리뷰 기반 입점 제품을 선별하며 자체적으로 상품 기획부터 제작, 유통까지 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커머스 시장으로 IT업계나 게임업계가 진출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다. 코로나19등으로 PC활용 및 모바일 활용이 늘어나고 커머스 이용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익숙해 진 결과"라며 "제조의 기반인 유통업계보다 커머스 플랫폼 기술력을 이미 확보 하고 있는 IT업계가 커머스 시장에 대거 진출한다면 커머스 시장의 지각 변동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