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법사위원장 합의 엎어지나…윤호중 "주기 어렵다" 김기현 "궁색 맞다"

21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합의안이 파기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겨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민주당과 합의한 내용이 파기되는 수순으로 가자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은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0일 오후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자신에 대한 징계안 상정이 부당하다는 변명 발언을 하는 모습. /뉴시스(공동취재사진)

21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합의안이 파기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겨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민주당과 합의한 내용이 파기되는 수순으로 가자 강하게 반발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윤호중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주기 쉽지 않다'고 밝힌 데 대해 "헛웃음이 나온다. (민주당) 전임 원내대표로 저와 함께 협상하고 직접 합의안에 서명까지 한 윤호중 위원장의 합의 번복 논리가 궁색 맞고 쪽팔리기까지 한다"고 꼬집었다.

 

윤 위원장은 전날(21일) K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본부'에 출연한 가운데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 핵심인 법사위원장 자리와 관련 "당 입장이 정한 건 아니다. 작년에 합의한 사안이 있어 민주당이 가져가야 한다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제가 볼 때는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주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에 법사위원장 자리를 양보하기 어려운 이유로 윤 위원장은 "검찰 출신 대통령에, '소(小)통령' 소리 듣는 법무부 장관에 더해 대통령실에도 검찰 출신이 십상시처럼 자리해 이른바 '신검부(新검찰부)'가 사실상 검찰 쿠데타를 완성한 상태"라며 "대한민국이 제동 없는 '검찰 왕국'으로 되는 것을 견제할 수 있는 것은 법사위원장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윤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에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며 오랜 국회 관행을 깼던 민주당과 윤 위원장 아니었나. 이제와서 '여당 견제를 위해 야당이 맡아야 한다'(는 발언은) 부끄럽지도 않냐"며 "저 같으면 정치 안 하면 안 했지 쪽팔리게 정치하지 않겠다"고 비꼬았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에서 '공공의 적'은 검찰이 아니라 민심 무시, 독선과 오만을 일삼는 민주당"이라며 "이미 이성을 상실한 민주당은 늘 그래왔듯이 이번에도 법사위 사수를 위해 꼼수에 꼼수를 거듭하며 힘으로 기어코 법사위원장 자리를 강탈해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을 겨냥해 "폐족 당하는 소탐대실의 길을 계속 고집하면서 당리당략에 따라 수시로 불법과 탈법을 일삼는 반(反)지성적 민주당, 꼼수와 생떼 전문 민주당에 남은 건 오직 국민의 회초리뿐이라는 사실이 며칠 후면 곧 드러날 것"이라는 경고도 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