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금융정책

빚 많은 주채무계열에 '중흥건설·넷마블·세아' 추가…'HMM·대우건설' 제외

/금융감독원

중흥건설, 넷마블, 세아 등 3개 계열이 은행에서 빌린 돈이 많아 '주채무계열'에 신규 편입됐다. 반면 HMM과 장금상선, 대우건설 등 3개 계열은 제외됐다.

 

18일 금융감독원은 '2022년 주채무계열(32개)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 주채무계열 32곳의 총차입금은 546조3000억원, 은행권 신용공여액은 277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기준 총차입금이 1조9332억원 이상이고 은행권 신용공여잔액이 1조 763억원 이상인 32개 계열기업군을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올해는 현대자동차, SK, 삼성, 롯데, LG, GS, 한화, 현대중공업, 포스코, 신세계 등이 포함됐다.

 

주채무계열에는 인수합병(M&A) 등 투자확대에 따라 총차입금이 증가한 중흥건설, 넷마블, 세아 3개 계열이 신규 편입됐다. HMM, 장금상선, 대우건설 3개 계열은 제외됐다. HMM과 장금상선은 해운업 실적 호조에 따른 차입금 상환으로 은행권 신용공여가 감소했고, 대우건설의 경우 중흥건설 계열에 인수되며 계열에서 제외됐다. 상위 5대 주채무계열은 총차입금 기준 현대자동차, SK, 삼성, 롯데, LG 순이다. 지난해 대비 삼성은 전년보다 한 계단 내려간 3위를 기록했고 SK는 한 층 오른 2위로 순위가 변동됐다.

 

이날 금감원은 주채권은행도 발표했다. 32개 주채무계열의 주채권은행은 우리(10개), 산업(8개), 하나(6개), 신한(5개), 국민(2개), SC(1개) 등 6개 은행이다. 은행권의 기업 신용공여잔액은 작년 말 기준 1608조4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73조4000억원(12.1%) 증가했다. 32개 주채무계열의 지난해 말 은행권 신용공여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277조1000억원, 546조3000억으로, 전년 주채무계열(32개, 255조9000억원, 521조1000억원) 대비 각각 8.3%, 4.8% 증가했다. 그 중에서 상위 5대 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잔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138조2000억원, 320조원으로, 전년 대비 8.1%, 6.4% 늘었다. 5대 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잔액과 총차입금이 주채무계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9.9%, 58.6% 수준이다.

 

주채권은행은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32개 계열에 대한 재무구조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성평가시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경영진의 위법행위 및 사회적 물의 야기 등 잠재 리스크를 충분히 반영하는 등 엄정한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무구조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계열은 주채권은행과 약정을 체결하고, 자구계획 이행사항을 정기 점검하는 등 대기업 그룹의 신용위험을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