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정책

이영 중기부 장관 "가장 시급한 일 소상공인·자영업자 완전 회복"

16일 오후 세종 중기부 청사서 취임식 갖고 취임 일성 밝혀

 

"혁신 가로막는 규제 해소, 불공정 거래 관행 개선" 약속도

 

7장 짜리 PPT도 준비…"국회선 이상한 나라 엘리스 된 기분"

 

취임식 앞서 전임 권칠승 장관과 환담…"함께 지혜 모으겠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오후 세종시 중기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하며 말을 하고 있다. /중기부

'소상공인 자립·재도전 지원, 혁신 막는 규제 해소, 기업간 불공정 거래 관행 개선….'

 

윤석열 정부의 초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이 16일 취임 일성을 통해 밝힌 주요 키워드다.

 

이영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시에 있는 중기부 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우리부가 해야 할 가장 시급한 일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완전한 회복을 돕는 것"이라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을 위한 추경 예산을 차질 없이 집행하고 저금리 융자, 재취업·재창업, 사회보험·공제 지원 강화 등 우리부가 갖고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소상공인들의 자립과 재도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윤 정부는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심의·의결했다. 이 가운데 소상공인·소기업을 위한 손실보상 예산은 36조4000억원이다.

 

이 장관은 또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를 해소하고 글로벌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과감한 규제→신산업 육성→민간 주도 성장의 선순환을 이루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납품단가, 기술탈취 등 오랜 기간 고질적으로 해결되지 못한 문제를 바로잡아 정당하게 제값받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는 등 모든 기업 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IT 보안 솔루션 회사를 창업해 20년간 이끌어온 기업인 출신이다. 정치권에 몸을 담기 전엔 한국여성벤처협회장을 맡으면서 정부를 향해 규제 개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장관은 취임사 서두에서 중기부 직원들에게 자신을 "카이스트에서 암호학을 전공하고 20년간 IT 벤처를 운영한 공학도"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과생 천국인 국회는 참 낯선 곳이었고, (자신이)마치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가 된 것 같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 지원 ▲스마트 제조혁신 지원 ▲중소기업 전용 연구개발(R&D) 대폭 확대 ▲인재 양성 및 기술적 고도화 ▲스마트공장 질적 향상 등도 약속했다.

 

소상공인, 스타트업, 중소기업, 벤처기업, 혁신기업 등 대한민국의 '9983'을 위한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중기부 직원들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 장관은 "여러분이 갖고 있는 투철하고 헌신적인 '공직 가치'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적 책임을 지닌 '기업가 정신'을 더해 작은 문제라도 끝까지 해결해 최선의 답을 도출해내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각자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발휘하며 우리부 모두가 정보를 공유하고 협업하고,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을 책임지는 공무원으로서 냉철한 판단력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체감 가능한 정책을 만들어내자"고 말했다.

 

(왼쪽부터)이영 중기부 장관과 권칠승 전 중기부 장관이 환담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기부

이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영상을 포함한 7장 짜리 프리젠테이션도 준비해 발표했다.

 

그는 "중기부가 쫓기듯, 단기간에, 무언가를 보여주려 하거나, 그저 크게 비판받지 않으려고만 하거나, 생색내는 일에만 몰두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어느 시점에 이르러서는 대기업만이 아닌 중소벤처와 소상공인의 역량이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가고, 선진국을 넘어 선도국이 되게 하는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를 중소벤처기업부가 만들어가는 새로운 세상이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 앞서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전임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환담을 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사하게도 도움이 되는 말씀을 많이 주셨다"면서 "앞으로도 국정 현안에 대한 조언을 구하고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