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 > 보도자료

제주삼다수, 탄소중립 및 자원순환 확산 속도

제주개발공사 한재호 생산이사, 한국환경공단 송재식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장이 제주도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제주삼다수 본사 연구동에서 '탄소중립 및 자원순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주개발공사

제주삼다수의 생산부터 유통, 회수, 새활용까지 제품 생애 전 과정을 아우르는 친환경 경영을 추진 중인 제주개발공사가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을 위해 한국환경공단과 힘을 모은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13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제주개발공사 본사 연구동에서 한재호 생산이사와 송재식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 및 자원순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무라벨 제품 생산 확대 등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과 제품의 재활용 증대에 대한 상생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는데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무라벨 '제주삼다수 그린' 생산 확대 ▲페트 재활용 촉진 강화 ▲자원순환 및 탄소중립 생활 실천에 대한 홍보 ▲탄소중립 기여를 위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제주개발공사는 한국환경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무라벨 제품인 '제주삼다수 그린'의 생산을 확대하고 용기 경량화, 재생원료 도입을 위해 노력하고, 환경공단은 포장재 재활용 관련 포장재 재질구조 평가 및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활성화를 위한 행정 사항을 지원하는 등 제주개발공사가 추진하는 탄소중립 비전을 충실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재호 제주개발공사 생산이사는 "제주삼다수를 중심으로 자원순환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신재생 에너지를 도입하는 등 경영 전반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내재화하고 있는 만큼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업을 주관하는 한국환경공단과의 협력이 친환경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친환경 정책의 선도적 이행을 통한 '탄소중립 및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