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Fun&Joy>사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초년 운 말년 운

image

중국 고대의 전설적인 삼황오제의 한 분인 황제(皇帝)의 저술이라고 알려져 있는 '음부경'에 나오는 구절 중에 은생어해(恩生於害)라는 내용이 있다. 보통 해생어은(害生於恩)이라는 말과 같이 붙어서 잘 쓰이곤 한다. "해로움에서 은혜가 생기며 은혜를 해로움으로 갚는다." 또 다른 해석으로는 해로움에서 은혜가 나온다는 것은 불우한 환경이지만 이를 악물고 열심히 노력하면 전화위복의 상황이 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이와 반대의 경우로서 은혜에서 해가 나온다는 것은 예를 들어 어린 시절 부유한 집에서 호강을 누리며 살던 아이들이 커서는 자생력을 키우지 못하고 어렵게 지내는 경우가 이에 해당할 것이다.

 

그러므로 지금 좋다고 생각되는 것이 끝까지 좋다고 볼 수 없는 것이며 현재가 불우하다 하여 나중까지 그러라는 법이 없음이다. 이런 이유로 "초년고생은 돈을 줘도 못 산다."라는 속담까지 있는데 운은 일정한 법칙 아래 변화한다는 얘기다. 자신에게 도움이 되는 대운의 천간과 지지가 목화토금수의 기운으로 유전하기 때문이다. 옛날은 말할 것도 없고 평균 수명이 늘어난 요즘이라 하더라도 내게 도움을 주는 호운이 다시 돌아올 때까지는 최소 수십 년이 걸린다.

 

그러니 처음이 좋은 것보다 노후가 좋은 것을 더 바람직하게 여기는 인생여정 상 당연히 초년운이 좋으면 이미 호운(好運)의 괘를 써버리는 것이 된다. 물론 초년부터 말년까지 좋은 경우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는 인생사 고락이 유전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그러니 겸손히 작은 선업이라도 쌓아나간다면 인생사 복락을 저축하는 것이며 초년 말년을 따지지 말고 어려운 가운데도 낙을 잃지 않으며 즐거운 가운데도 방일하지 않을 수 있다면 복은 더욱 증장되리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