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올해 약대 입시, 37개 대학서 1743명 선발한다

지난해 입시 약대 수시 경쟁률 44대 1 기록
올해 약대 인기 지속 전망
'학생부교과전형' 최다 선발
지역인재 특별전형 자격 충족시 합격 유리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며 생각에 잠겨 있다./메트로신문 DB

지난 입시부터 학부단위 선발을 시작한 약학대학은 수험생의 높은 선호도를 보이며 평균 경쟁률이 수시와 정시가 각각 44대 1, 11대 1을 기록했다. 이런 경향은 올해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수능 이전 대학별고사를 치르는 대학에 지원하면 상대적으로 유리할 수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대학별고사를 수능 이후에 치르는 대학에 지원자가 몰리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2023학년도 약학대학은 총 37개 대학에서 정원 내 전형 기준으로 1743명 선발한다. 수시모집으로 980명(56.2%), 정시모집으로 736명(43.8%)을 선발하며 수시 전형 별 선발인원은 ▲학생부교과 523명 ▲학생부종합 390명 ▲논술 67명 등이다.

 

2023학년도 약학대학 전형유형별 모집인원(정원 내)/ 진학사 제공

◆ 약대 수시 선발 인원 학생부교과전형>학종

 

학생부교과전형은 동국대와 연세대 등 31개 대학에서 523명 선발(지역인재 전형 포함)해 수시 모집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 많은 대학이 학생부교과 성적만으로 선발하는데 가천대 지역균형전형, 고려대 학생부교과전형, 연세대 추천형 등은 면접을 평가에 반영한다.

 

면접 유형은 대학에 따라 다르지만 전공에 대한 관심과 이해, 논리적 사고력 등을 묻는 경우가 많아 전공과 관련한 화학, 생명과학과 같은 과목에 대한 우수한 학업역량을 갖춰야 한다.

 

학생부종합전형으로는 29개 대학에서 390명을 선발(지역인재 전형 포함)한다. 학생부 등 서류와 면접을 평가요소로 삼는데, 대구가톨릭대, 덕성여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충북대, 한양대(ERICA)는 면접없이 서류100%로 선발한다.

 

면접을 치르는 경우 단계별 전형으로 실시된다. 1단계에서 서류평가를 통해 모집인원의 3~5배수를 뽑아 해당 학생들을 대상으로 면접을 실시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소장은 "면접 미응시자, 수능최저학력기준 미충족자 등을 고려하면 1단계 통과자의 합격가능성이 높은 편"이라면서도 "최종합격을 위해서는 면접 대비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모집인원 적지만 경쟁률 높은 논술전형…정시로 약대 가려면 수학영역 관건

 

논술전형 모집인원은 8개 대학에서 67명을 선발(지역인재 전형 포함)해 모집인원이 많지 않지만 내신 성적에 따른 불리함이 작아 매우 높은 경쟁률을 보인다. 지난해 전체 대학 논술전형의 평균 경쟁률은 293.77에 달했다. 당시 성균관대 약학과 논술 전형은 5명 선발에 불과했지만 3332명의 수험생이 몰려 666.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논술전형은 수리논술을 치르는 대학과 수리논술과 과학논술을 함께 치르는 대학으로 구분할 수 있다.

 

올해 성균관대는 수리논술만 실시할 예정이다. 논술전형 역시 대체로 높은 최저기준을 적용하고 있는데 연세대는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과학 논술 가능 여부와 최저기준 충족 여부 등을 미리 판단해 지원 가능 대학 선을 정한 후 해당 대학들의 성향에 맞춰 대비해야 한다.

 

정시 모집은 가군에서 322명, 나군 382명, 다군 59명 선발(지역인재 전형 포함)해 가, 나군 위주로 모집이 진행된다.

 

정시 모집에서는 대체로 학생부 반영 없이 수능위주 전형으로 치러지는데 서울대는 교과평가를 지역균형전형에서 40%, 일반전형에서 20% 반영한다.

 

정시로 약대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수학영역 성적 관리를 최우선해야 한다. 수능 수학에서 미적분 또는 기하, 탐구영역에서 과학탐구를 지정하고 있는 대학이 많은데 삼육대, 이화여대 미래산업약학전공은 확률과 통계와 사회탐구를 응시한 인문계열 수험생도 지원 가능하다.

 

◆ '비교적 낮은 경쟁률' 지역인재 특별전형, 수시·정시 총 361명 선발

 

해당 지역 고교의 전 과정을 이수하거나 중학교 과정의 일정 연한을 이수한 후 고교의 전 과정을 이수한 학생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지역인재 특별전형으로는 올해 수시에서 20개 약학대학이 300명을 모집한다.

 

정시에서는 7개 대학이 61명을 지역인재 특별전형으로 선발하며 모두 수능 100%를 전형방법으로 한다.

 

일반전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경쟁률, 입시결과를 보이기 때문에 지원 자격을 갖춘 학생이라면 적극적으로 해당 전형에 지원해볼 만하다.

 

우연철 소장은 "올해 약학대학의 경우 수시 선발인원이 더 많지만, 정시모집 비율이 다른 모집단위에 비해 높고, 많은 전형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고 있으므로 수시와 정시 모두 염두에 두고 준비해야 한다"며 "수시에서는 수능 이후에 대학별고사가 있는 전형으로 지원자가 몰릴 수 있어 보인다. 약대 진학을 희망한다면 수시에서 교과100, 서류100 전형이나 수능 이전에 대학별고사를 보는 약대를 우선하는 것이 좋은 전략일 수 있다" 고 조언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