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아주대, 산자부 80억원 규모 ‘디지털 전환 산업 데이터 전문인력양성 사업’ 선정

중앙대·한국공학대 등과 컨소시엄 참여
아주대, 20억원 지원 받아
비즈니스애널리틱스 대학원 주축‘산업 데이터 전문 인력’양성

아주대 전경/아주대 제공

아주대학교가 산업통상자원부 '디지털 전환 산업 데이터 전문인력양성 사업'에 참여한다. 경영대학 산하 대학원 비즈니스애널리틱스학과를 주축으로 5년간 20억원 상당을 지원받아 산업 데이터 전문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23일 아주대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디지털 전환 산업 데이터 전문인력양성 사업' 참여 대학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는 중앙대, 한국공학대(구 한국산업기술대)와 한국산업지능화협회가 컨소시엄으로 함께 참여한다. 사업 기간은 2022년부터 2027년까지 5년이며, 총 사업비는 79억3000만원(정부 지원 65억5000만원)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들은 참여 주관 학과를 통해 석·박사 과정을 운영하며, 관련 기업과의 산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아주대의 경우 산학협력단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대학원 비즈니스애널리틱스학과가 주도해 산업 데이터 기반 경영 분야 인력 양성에 나선다. '데이터 인텔리전스 전문가'를 목표로 ▲경영기반 산업 데이터 활용 BM전환 및 BP혁신 ▲산업인공지능 최적화 운영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운영 등의 교육 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는 유라, 코맥스, 쿠카로보틱스, 씽크포비엘, 아이지, 대풍공업 등 국내외 산업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105개의 기업들이 함께 참여한다. 이에 선정 대학의 교육 과정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고강도의 산학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을 주도한 강주영 아주대 경영대학장은 "이번 사업 참여를 통해 산업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훌륭한 산업 데이터 전문가 양성에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올 1학기부터 대학원 비즈니스애널리틱스 전공의 6개 연구실 그리고 컨소시엄 협회와 대학, 기업들과 함께 전문지식과 직무능력, 실무경험을 겸비한 인재 육성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주력 산업 및 신산업 육성을 선도할 전문 인력을 양성·활용, 산업계에 우수 인력을 지속 공급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주관했다. 산업 분야별 특성에 맞는 석박사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해 산업계 수요에 부합하는 인력을 배출하기 위해서다. 디지털 전환 산업 데이터 전문 인력뿐 아니라 ▲미래형 자동차 핵심기술 ▲스마트 센서 ▲화이트바이오 산업 ▲도심항공모빌리티 등 11개 분야에서 진행됐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