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금융>보험

GA 상장사 특화 행보…인카 'AI'·에이플러스 '토탈 라이프케어'

인카·에이플러스, GA 상장사 두 개로 확대
인카, 온라인 시장 점유율 확대 나설 계획
에이플러스, '토탈 라이프케어 플랫폼' 목표

인카금융서비스 CI. /인카금융서비스

보험대리점(GA) 인카금융서비스가 새롭게 코스닥 시장에 뛰어들며 에이플러스에셋에 이은 두 번째 GA 상장사가 됐다. 그 가운데 두 GA의 향후 행보에 기대감이 모인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인카금융서비스는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했다. 지난 2020년 10월 코스피 시장에 입성한 에이플러스에셋에 이은 두 번째다.

 

현재 인카금융서비스는 기업형 GA 가운데 최대 수준인 국내 지점 592개, 설계사 1만1113명을 보유하고 있다. 같은 기간 신규 입사 설계사도 4677명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왔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장기보험유지율 또한 생명보험 84%, 손해보험 87%로 업계 상위 수준이다.

 

인카금융서비스의 경우 이후 인공지능(AI) 설계사 개발 등으로 온라인 시장의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인카금융서비스는 지난 2019년 자회사 에인을 설립해 고객 맞춤형 종합컨설팅 보험 플랫폼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AI 전문기업 에이젠글로벌과의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복잡한 보장분석을 AI 솔루션 및 정교한 AI 모델을 통해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해 나갈 전망이다.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보험상품을 설계하고 추천해 기존 영업조직의 영업력 강화는 물론 MZ세대를 위한 디지털 보험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번 상장으로 확보한 공모자금도 AI 설계사, 차세대 시스템 개발 등에 쓰일 예정이다.

 

최병채 인카금융서비스 대표이사는 "인카가 가면 길이 된다는 신념을 가지고 직원과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했기에 국내 GA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며 이번 상장을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GA시장에서도 인정받는 명실상부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 CI. /에이플러스에셋

에이플러스에셋은 헬스케어 서비스 강화에 속도를 내며 토탈 라이프 케어(Total Life Care) 플랫폼으로 확장에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지난해 3분기 누계 연결기준 매출 1960억원, 영업이익 59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도 153억원의 실적을 실현하며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특히 신계약 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월초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67.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수 영업인력 유치, IT 인프라 개선 및 신사업 개발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투자지출이 증가해서다.

 

앞서 에이플러스에셋은 '우수 스타트업 공모전'을 통해 원소프트다임과 케어마인드를 우수 스타트업으로 선정했다. 원소프트다임은 개인생체정보 기반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회사다. 케어마인드는 외과적 수술 이후 수술 부위를 영상분석을 통해 환자 스스로가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 두 곳은 에이플러스에셋의 자회사인 AAI헬스케어의 파트너사로도 선정됐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이를 기반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그룹의 신성장 사업의 하나로 육성함은 물론 다른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를 극대해 나갈 예정이다.

 

에이플러스에셋 관계자는 "보험 판매뿐 아니라 실버케어, 헬스케어, 부동산, 대출 등 계열사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토탈 라이프 케어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가는 것을 최우선의 목표로 삼고 있다"라며 "이러한 다양한 사업영역과 연관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사업 강화에도 힘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