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IT/인터넷

드디어 돌아오는 추억의 ‘싸이월드’...메타버스·NFT, 미래사업 선점 속도

싸이월드 CI.

싸이월드가 17일 공식 서비스를 재개한다. 싸이월드는 소프트웨어 기업, 음원 플랫폼, 은행과 손잡고 플랫폼을 강화하며 이용자 확보에 나선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싸이월드가 한글과컴퓨터·메가박스·GS 등과 손잡고 메타버스 플랫폼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IBK기업은행과는 싸이월드 내 금융상품 출시를 함께 준비하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진화한 '싸이월드'

 

싸이월드가 디지털 경제활동이 가능한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진화한다. /싸이월드 홈페이지 갈무리

싸이월드는 디지털 경제활동이 가능한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진화한다. 싸이월드는 한글과컴퓨터와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을 운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우선 메가박스, GS 등과의 협업을 통해 편의점, 영화관, 휴대폰 대리점과 같은 상점들이 입점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일상생활을 대체한다는 게 싸이월드의 계획이다. 제페토, 이프랜드에서 일상생활과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써 성공한 것처럼 기존 SNS 플랫폼과는 확실한 차별점을 둔다는 전략이다.

 

뿐만 아니라 내년 앞둔 대선 후보들의 선거 홍보 플랫폼으로도 기능할 예정이다. 싸이월드 측은 서비스 개시일인 17일, 대선 후보들의 미니홈피와 미니미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현재 대선후보의 미니홈페이지와 미니미를 만들고 있다"며 "선거대책위원회와 논의하고 있으며 싸이월드 오픈 날짜에 맞춰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NFT 기능 추가로 사이버머니인 '도토리'를 통한 수익성 확보에도 나선다. 싸이월드는 블록체인 '싸이도토리'로 수익성을 강화한 지속가능한 NFT 플랫폼도 목표로 삼고 있다. 싸이월드는 IBK기업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도토리 구매건수에 따라 리워드를 제공하는 'IBK 도토리통장(가칭)' 등 싸이월드 회원들을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을 출시하고, 게임요소를 접목한 '메타버스 금융체험 서비스'도 기획 중이다.

 

◆추억과 감성은 강화시킨다

 

싸이월드 BGM 2021의 열여섯 번째 음원 서은광의 '12월 32일'. /싸이월드제트

싸이월드는 서비스 재개에 나서며 기존 장점인 '추억'과 '감성'은 살리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2000년대 MZ세대의 추억의 SNS 플랫폼이었던 만큼 해당 장점을 놓치지 않겠다는 것이다.

 

우선 싸이월드는 출시를 앞두고 기존 이용자들이 올렸던 170억장의 사진, 2억개의 다이어리를 복구했다.

 

기존 인기 BGM을 되살리는 '싸이월드 BGM 2021'도 진행하며 특유의 장점이었던 음원에도 집중하고 있다.

 

싸이월드 BGM 2021은 지금까지 소유 'Y (Please Tell Me Why)'를 시작으로 기프트 '기억을 걷는 시간', 가호 'Officially Missing You', 에일리 '눈의 꽃', 정승환 '애인 있어요', 죠지 '고칠게', 하성운·펀치 '자니', 황치열 '잔소리', 매드클라운&이해리 '수취인불명', 프로미스나인 '별', 데이브레이크 '예감 좋은 날', 원슈타인 '10 Minutes', 산이·수란 '사진(하늘만 바라봐)', 강다니엘&챈슬러 'Fly', 유주 '너의 곁으로'를 순차적으로 발매해왔다.

 

가장 최근인 지난 13일에는 '싸이월드 BGM 2021'의 열여섯 번째 음원 서은광의 '12월 32일'을 공개했다.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도토리 페스티벌'을 통해 당시의 싸이월드 음악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도 부활을 앞둔 싸이월드에게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싸이월드제트는 "새롭게 시작하는 싸이월드는 2040세대의 감성을 담은 국내 유일의 메타버스 공간이 될 것"이라며, "국내 최초의 생활형 메타버스이자 카카오와 네이버에 이은 국내 3위의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