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초임 검사 시절 윤석열 기억 속에 남아있는 한 사건

초임검사 시절 맡은 소년범 사건이 가장 기억에 남아
어린 나이 방황하던 소년 도와준 기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대선 후보 특집 2탄> 에 출연해 검사 시절 자신의 기억 속에 남아있는 한 사건을 소개했다. / 방송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대선 후보 특집 2탄'에 출연해 검사 시절 자신의 기억 속에 남아있는 한 사건을 소개했다.

 

윤 후보는 진행자인 정형돈 씨가 "검사 시절에 정말 잊지 못할 사건이 무엇이냐"라고 묻자, "여러 일들이 주마등처럼 흘러간다"며 초임검사 시절 맡은 소년범 사건을 떠올렸다.

 

그는 "중3 정도 되는 소년이 구속이 돼서 송치가 됐는데, 보니까 절도, 도로교통법 위반, 그리고 남의 신용카드 갖고 막 쓴 혐의로 우리 방에 왔다"며 "그런데 보니까 (소년의) 손가락 하나가 잘려 있어서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 고아원에서 뛰쳐나가서 공장에 들어갔는데, 어린 아이에게 시키면 안되는 위험한 작업을 하다가 제대로 치료를 안 해줘서 그렇게 됐다 하더라"고 그날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법률구조공단에 이야기해서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걸게 해가지고 소년이 스무 살이 되면 돈을 찾을 수 있도록 조치를 해주고 석방했다"면서 "이 아이를 선도해 줄 의사 선생님을 붙여가지고 중국집에 가서 짜장면을 사줬는데, 얘가 양파를 안 먹어서 물어봤더니, '구치소에서 집단 감염 안 걸리게 하려고 양파를 계속 먹여서 싫어서 안 먹는다'고 하더라"며 씁쓸해했다.

 

그렇게 1년쯤 지난 후, 윤 후보는 근무하던 청을 떠나기 직전에 그 소년이 다른 검사실에 와 있는 걸 알게됐다.

 

윤 후보는 "소년이 돈이 없으니까 학교 운동장 가서 아이들한테 조금씩 돈을 갈취해서 (잡혀왔는데), 제가 밖에 있다가 그 방에 딱 들어가니까 나를 못 보고 고개를 이렇게 돌리더라"며 "기록을 보니까 법원에 가면 보석으로 나올 수 있는 상황이어서, 보석 신청서를 써주고 의사 선생님이 다시 '자기 병원 숙소에다 데려다 놓겠다'고 해서 그 후에 소식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가 1994년도였으니, 27년 전인데, 40대 초반이 됐을 텐데…잘 살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연진들은 "국가적으로 큰 관심을 받는 사건이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이렇게 마음을 썼던 사건이 기억에 남는구나"하면서 공감을 표했다.

 

윤 후보는 9수 끝에 지난 1991년 제33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그 후 27년간 검사의 길을 걸었다. 대구지방검찰청에서 검사 업무를 시작했으며 2017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을 거쳐 2019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에 올랐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