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중국 향하는 서훈 靑안보실장…한반도 종전선언 등 논의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중국 텐진에 방문한다. 양제츠(楊潔 )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갖고 한중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사진은 서훈 안보실장이 지난해 8월 22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마친 후 기념촬영한 모습. /뉴시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중국 텐진에 방문한다. 양제츠(楊潔 )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갖고 한중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청와대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제츠 위원 초청으로 서훈 실장이 2일 중국 텐진에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서훈 실장 중국 방문은 지난해 8월 양제츠 위원이 한국에 온 데 대한 답방 형식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1년 3개월 만에 이뤄지는 서 실장과 양 위원 간 만남에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차원의 '종전선언' 관련 논의가 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국, 북한, 미국, 중국에 '종전선언' 제안 이후 올해 안에 일정 부분 성과를 내기 위해서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종전선언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노력했고, 가시적인 성과도 도출한 것으로 본 만큼 이번에는 중국과 대면 협상에 나선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앞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에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 방안과 함께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때 종전선언 관련 협의도 진행했다.

 

당시 셔먼 부장관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현시점의 종전선언에 대해 "우리는 한·미·일 간 그리고 다른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좋은 협의를 하고 있다.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종전선언 관련 논의를 이어나갈 것이라는 메시지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이에 서 실장이 양 위원과 회담에서 종전선언 내용과 함께 시기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내년 2월 베이징 올림픽을 '한반도 평화 진전' 계기로 삼은 만큼, 중국과 논의를 가속화하는 모습이다.

 

이 과정에서 북한이 종전선언의 열쇠를 쥐고 있는 만큼 중국 정부에 지속적인 협조도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이 미국과 대화 테이블 복원에 '조건'을 걸고 있어 차질이 있고, 종전선언에 대한 원론적인 차원의 동의만 한 상황 때문이다.

 

한편 청와대는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 '임기 내 타결'이라는 목표를 두고 나선 게 아니라고 한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차원에서 종전선언이 하나의 '징검다리'가 될 수 있는 만큼,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서 실장이 중국과 협상을 마친 뒤 미국 등 주변국과 논의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