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업계

[기자수첩] 추락한 해썹 신뢰도 지도관 교육 강화하면 나아질까

해썹(HACCP) 인증마크 획득 과정은 까다롭지만, 이후 관리는 허술해도 괜찮다?

 

주부들이 마트나 수퍼에서 가공식품을 구매할 때 확인하는 인증이 있다. 바로 해썹 인증마크다.

 

해썹은 1995년 도입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으로 위해물질 혼입이나 오염을 방지하는 위생관리 시스템을 갖춘 기업에 정부가 인증해주는 제도다. 인증 과정이 까다롭기 때문에 해썹 인증을 받은 업체들은 곧 '안전한 식품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갖게 됐다.

 

하지만 최근 해썹의 신뢰도가 추락했다.

 

국내 대형 유통업체 및 유명 프랜차이즈 분식점에 순대를 납품하는 진성푸드의 비위생적인 제조 시설이 드러난 것이다. 진성푸드 음성공장 내에 순대를 찌는 대형 찜기 아래쪽에 벌레 군집이 있는 모습이 방송사를 통해 공개된 것. 

 

해썹 인증을 받았음에도 식품위생 논란에 휩싸이자 소비자들의 식품의약안전처(이하 식약처)가 해썹 인증에만 급급하고 사후관리는 뒷전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앞서 2017년에는 살충제 계란 파동도 있었다. 당시 정부가 전국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 결과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은 49곳으로 이 가운데 29곳(59%)이 해썹 인증을 획득한 상태였다.

 

해썹이 소비자 신뢰도를 끌어올리려면 더 엄격하게 운영되어야 하겠지만, 터무니없게 부족한 인력 탓에 어려운 실정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썹의 사후관리 전문인력은 전국 지방식약청 직원 29명 뿐이다. 현재 해썹인증업체는 1만3994개로 이중 식품인증업체가 7685개, 축산인증업체가 6309개다. 이중 식품인증업체 전체와 해썹 의무대상인 식육가공업 등 일부 축산인증업체를 식약처 직원이 담당한다. 이 숫자가 약 9500개다. 1인당 평균 327개 현장을 관리하는 꼴이다. 나머지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관리한다. 인증원 전문인력도 25명 뿐이다.

 

식약처는 해썹 지도관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해썹 지도관 교육·훈련과정'의 교육과정과 평가방식을 22일부터 실무 중심으로 개편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도관의 심사 수준과 전문역량을 향상시켜 해썹 인증업체의 사후관리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지도관 교육만 강화한다고 해결된 문제는 아니다. 식품위생법 위반시 처벌 또한 강화해야 할 것이며 기업 오너부터 식품위생교육이 실시되어야 한다. 업체들의 책임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