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카드 캐시백, 벌써 600억원 "조기 종료시 못 받아요"

1~17일 1401만명 신청…환급액 600억
최대 월 10만원, 11월15일부터 지급…예산 총 7000억원

상생소비지원금 안내. 자료=기획재정부

신용카드를 쓴 금액의 월 최대 10만원을 돌려주는 신용카드 캐시백, 상생 소비지원금 신청이 1400만명을 넘어섰다. 지원 사업을 시작한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캐시백 지급액만 총 6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관련 예산 7000억원을 다 쓰게 되면 사업이 조기 종료될 수 있다고 밝혔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상생 소비지원금 사업은 1~17일 1401만명이 신청했고, 다음 달 15일 지급될 예정인 10월분 캐시백은 총 600억원이다.

 

신청 대비 확정 비율은 99.7%로 신청자 대부분이 지원 대상 요건을 충족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상생 소비지원금 사업은 국민의 높은 관심과 참여 속에 안정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이달 후반으로 갈수록 캐시백 지급 대상 인원 및 캐시백 지급 예정액은 보다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상생소비지원금은 올해 2분기(4~6월) 월평균 신용·체크카드 사용액보다 10~11월에 3% 넘게 더 쓰면 이 초과분의 10%를 현금성 충전금으로 돌려주는 지원 사업이다.

 

예컨대, 2분기 월평균 100만원을 쓴 사람이 10월 한달간 153만원을 쓰면 3%인 3만원을 뺀 초과분 50만원 중 10%인 5만원을 돌려받게 된다. 2개월 간 월 한도 10만원씩 최대 20만원이다.

 

대상자는 만 19세 이상 국민으로 2분기 신용·체크카드 사용 실적이 있어야 한다. 국내 소비 증진 목적으로 외국인도 포함했다.

 

정부는 방역 상황을 고려해 대면과 비대면 소비를 병행 지원하되 국민 편의를 위해 카드 사용처를 대폭 늘렸다.

 

스타벅스, 파리바게뜨 등 프렌차이즈 카페와 편의점, CGV 등 영화관과 롯데월드 등 놀이공원도 실적이 인정된다. 전통시장, 음식점, 미용실은 물론 이마트에브리데이 등 기업형 슈퍼마켓(SSM), 호텔, 가구·인테리어점도 포함된다.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과 숙소·여행·공연상품 등 비대면 온라인 결제 시에도 환급받을 수 있다.

 

다만, 이마트 등 대형마트와 백화점, 복합 쇼핑몰, 면세점, 명품전문매장, 대형 전자 전문 판매점, 홈쇼핑, 유흥업종, 사행업종, 그리고 신규 자동차 구입 등은 제외된다.

 

캐시백 신청을 하려면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 KB국민, NH농협 등 9곳 가운데 하나를 전담 카드사로 지정해야 한다. 이후 카드사에서 앱과 홈페이지를 통해 캐시백 내용을 안내한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