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재계

포르쉐, 타이칸보다 넓어진 투리스모·911보다 빠른 GT3 국내 출시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가 14일 서울 강남구 포르쉐 스튜디오 청담에서 열린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와 신형 911 GT3' 특별전시회에 참석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포르쉐 타이칸이 더 실용적으로 변했다. 911 GT3도 드디어 국내에 상륙했다.

 

포르쉐코리아는 14일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와 신형 911 GT3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이날 '스포츠 모빌리티 오브 투데이 앤 투모로우'를 주제로 마련한 특별 전시회에서는 포르쉐의 지속가능한 제품 전략을 강조했다.

 

타이칸 투리스모는 포르쉐 첫 CUV이자 두번째 순수전기차다. 같은 파워트레인에 헤드룸을 47mm 늘리고 적재 용량을 1200L 확보해 자전거 3대를 적재할 수 있게 하는 등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배터리 플러스와 사륜구동,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을 장착한 하이테크 섀시를 기본 탑재했다. 가격은 1억3800만~2억60만원이다.

 

911 GT3는 8세대 911에서는 첫 GT 모델이다. 이미 검증된 최고출력 510마력을 내는 자연흡기 4리터 6기통 박서 엔진에 GT 레이스카에서 가져온 여러 기능을 추가하면서 성능을 극대화했다. 911 GT3 익스클루시브 크로노그래프는 모터스포츠 특성을 극대화한다. 가격은 2억2000만원이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포르쉐의 궁극적인 목표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추구하며 스포츠카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며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와 '911 GT3'는 가솔린 엔진, 하이브리드 및 전기 모델에 집중하는 포르쉐의 미래 제품 전략을 반영한 독보적인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