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스포츠>스포츠종합

쇼트트랙 심석희, '욕설 파문' 올림픽 출전 불투명

서울 노원구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지난 5월에 열린 2021/22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 1000M 결승에서 심석희 선수가 1위를 기록했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팀 동료에게 욕설을 하는 휴대전화 문자 내용이 공개되면서 파문일 일고 있는 가운데 대한빙상연맹이 심석희 선수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섰다.

 

심 선수의 욕설 문자 공개 파문은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변호인이 법정에 제출했던 '변호인 의견서'에 포함된 내용으로 평창 올림픽 당시 심석희선수와 국가대표팀의 한 코치가 주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문자메시지들을 통해서 욕설 문자가 확인되었다.

 

특히 심 선수와 코치가 주고 받은 내용 중에 심석희는 최민정에 대해서 "하다가 아닌 것 같으면 여자 브래드버리 만들어야지"라는 발언이 문제가 되었다. 공교롭게도 평창올림픽쇼트트랙 여자 1천m 결승에서 심석희와 최민정이 충돌해 넘어지는 사건이 있었다. 두 명 모두 메달권에서 탈락했다.

 

이와 관련해 심석희는 11일, 매니지먼트사(갤럭시아에스엠)를 통해 "절대 고의가 아니었다. 올림픽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다른 선수를 넘어트리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기사를 접하고 충격을 받았을 김아랑, 최민정, 코치 선생님들께 마음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달하고 싶다"며 "당시 신체적 정신적으로 불안했고, 이로 인해 화를 절제하지 못하고 타인에 대한 공격적인 태도를 드러낸 점은 현재까지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빙상연맹은 심석희에 대해 대표팀 강화 훈련에서 제외하고, 월드컵 시리즈 1∼4차 대회 출전을 보류하고 심석희에 대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의혹을 밝힐 방침이다.

 

심석희는 올림픽 대표 선발전 1위로 통과해 출전 자격을 얻었지만 월드컵 시리즈 성적에 따라 베이징 올림픽 종목별 쿼터가 결정되는 만큼 조사위 결과에 따라 심석희의 올림픽 출전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